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역의원 선거구 획정 연기…속타는 후보예정자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7년 12월 08일 금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7년 12월 07일 19시 00분
대전 유성지역 인구증가에 변경 불가피… 지연 이어질듯

이미지박스1-정치개혁특별위원회.jpg
▲ ⓒ연합뉴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의 광역의원 선거구 획정이 늦어지면서 특정 지역에서 내년 지방선거를 준비 중인 후보예정자들이 난감해하고 있다. 선거구 변경은 물론 의원 정수 조정도 전망되지만 내년 예산안과 중·대선거구제 개편 논의 등으로 정개특위의 선거구 획정 논의가 지연되고 있기 때문이다.

7일 지역 정가 등에 따르면 내년 지방선거에서 대전 유성지역 선거구 변경이 불가피한 데다 광역·기초의원 정수 조정도 전망된다.

지난 총선 당시 국회의원 증원으로 선거구가 둘로 나눠지는 과정에서 광역의원 선거구인 유성 제2선거구가 '유성갑'과 '유성을' 두곳에 걸쳤다.

이 때문에 내년 지방선거에서 광역의원 선거구 변경이 불가피하다.

또 유성구 인구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유성구의회가 기초의원 증원을 요청한 상황으로, 정수 조정이 있을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의견이다.

특히 일부에서 이번 기회에 유성지역 광역의원도 증원해야 한다는 여론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대전 전체 인구가 감소하고 있는 추세를 감안하면 가능성은 낮지만, 정개특위 논의에서 광역의원 최소 정수만 조정된다면 불가능한 이야기도 아니라는 게 지역 정가의 해석이다. 현재 전국적으로 광역의원 최소 정수에 해당하는 지역은 대전과 함께 광주, 울산 등 3곳에 불과해 지역별 광역의원 정수를 조정한다면 가능한 시나리오다.

이처럼 유성지역은 선거구 획정으로 인한 많은 변수를 안고 있지만 정작 정개특위의 선거구 획정 논의는 지연되고 있다.

내년 예산안 처리로 인해 바빴던 정치권이 이제 막 개헌·선거구제 개편 정국으로 전환되고는 있지만 이마저도 최근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는 중·대선거구제 개편 논의로 광역의원 선거구 획정은 더 지연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광역의원 선거구 획정이 늦어지자 최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정개특위에 서둘러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성에서 내년 지방선거를 준비 중인 한 후보예정자는 “정개특위에서 시의원 선거구를 획정해야 구의원 선거구도 정할 수 있는데, 정개특위 논의가 지연되고 있어 선거 전략을 세우는 데 어려움이 있다. 아마 다른 후보예정자들 역시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더욱이 구의원의 경우 의원 정수가 늘어날 수 있어 출마 결정조차 하지 못하는 인사들이 많다”고 귀띔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