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G유플러스, 중소기업과 가상화 기반 5G 네트워크 통합 관리 기술 개발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2017년 12월 08일 금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7년 12월 07일 19시 28분
LG유플러스는 국내 이동통신 솔루션 개발사인 이루온과 함께 ‘가상화 통합관리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가상화 네트워크는 5G 네트워크 구축의 핵심요소로 평가받느낟.

각각의 통신서비스를 위해 개별 하드웨어 통신장비를 설치하는 대신 범용 서버에 여러 통신장비 기능을 소프트웨어 형태로 탑재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기존에는 제조사에 따라 다른 가상화 장비의 규격에 맞춰 별도의 가상화 네트워크 관리 플랫폼을 운용했지만 이번 플랫폼 개발로 장비 제조사와 관계없이 다양한 가상화 장비를 통합해 관리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는 우선 기업용 가상화 장비 통합 관리용으로 플랫폼을 구축해 운용하고 향후 5G 망에서도 이를 활용할 계획이다.

김대희 LG유플러스 5G 전략담당 상무는 “이루온과 같은 국내 중소기업들과 지속적인 상생을 통해 국산 통신장비 기술력을 높이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