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량리~영주 새마을호 중단 제천·단양경제 초토화 우려”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2017년 12월 08일 금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7년 12월 07일 19시 22분
충북도 “중단저지 강력대응”

충북도가 7일 국토교통부의 청량리~영주 새마을호 운행중단 계획 발표에 즉각적인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김희수 충북도 균형건설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어 "청량리~영주 새마을호 열차 운행이 중단될 경우 제천, 단양지역은 관광객 감소로 인한 지역발전 역행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며 "충북도는 정부의 열차 운행 중단 계획을 수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국장은 "평창 동계올림픽에 맞춰 중부내륙 산간 관광자원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운행을 오히려 늘려야 한다"며 "운행 중단을 저지하기 위해 경북과 공조,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토부는 지난 달 21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에 따른 서울~강릉 KTX 운행증대로 인해 새마을호 열차 4편의 운행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운행 중단이 이뤄질 경우 중앙선의 제천역 정차횟수는 38회에서 34회로, 단양역은 18회에서 14회로 줄어들게 된다.

이에 대해 충북도는 올림픽 낙수효과로 중부내륙산간 관광이 활기를 띌 것으로 예상돼 운행 횟수를 늘려야 하는데도 오히려 줄이는 것은 잘못된 판단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앞서 경북 영주시의회, 경북 시·군의회의장협의회, 단양군의회가 운행 중단 철회 촉구 결의문을 채택한 바 있다. 또 경북 영주·봉화·예천과 충북 제천·단양은 지난 5일 공동대책회의를 갖고 국토부를 항의 방문하는 등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