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텅텅 빈 기억 오늘도 깜깜…머리속의 지우개 ‘알츠하이머’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제10면     승인시간 : 2017년 12월 06일 19시 40분
65세 이상 치매환자 68만8천여명
치매유발 원인질환 전체 50% 차지
면역기능 약화로 각종 합병증 더해
기저 질환·과거력·가족력 종합판단
치료 빠를수록 효과… 조기진단 필요

▲ 도움말=노은중 한국건강관리협회 대전충남지부 부원장
급속한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치매는 삶의 질을 떨어뜨릴 뿐만 아니라 각종 사회적 비용을 증가시키는 중요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치매 유병률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65세 이상 노인의 치매 환자 수는 68만8000여명으로 집계되고 있으며 유병률은 약 10%다.

치매의 유병률은 지속적으로 상승해 2030년에는 약 127만명, 2050년에는 약 271만명으로 20년마다 약 2배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알츠하이머병으로 인한 치매는 우리나라 여성의 10대 사망원인 중 하나로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르는 상황이다.

◆치매 원인 중 가장 높은 ‘알츠하이머’

치매를 유발하는 원인 질환 중에서도 알츠하이머병은 전체 치매의 50%를 차지하고 있으며 나이가 들수록 발병률이 급격하게 증가하는 질환이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알츠하이머병은 ‘아밀로이드’와 ‘타우’라는 단백질이 변형돼 뇌에 비정상적으로 축적되면서 신경세포를 손상시켜 서서히 인지기능장애가 발생하는 질환이다. 알츠하이머병 환자는 정상인과 비교해 신경계의 심한 퇴행성 변화가 나타나는데 특히 병의 초기에는 기억력을 담당하는 해마 및 내측 측두엽이 위축하는 증상이 나타나고 병이 진행할수록 보다 광범위한 부위에서 위축이 발생한다. 또한 기억 및 학습과 관련된 신경 전달물질인 아세틸콜린의 양이 저하된다.

알츠하이머병의 위험도는 나이가 많을수록 증가한다. 만 65세 이상의 노인에서 약 9.18%, 이후 연령이 5세 증가할 때마다 2배씩 급격하게 증가한다. 또한 남성보다는 여성, 직계 가족 중 치매 환자가 있을수록, 교육 수준이 낮을수록, 심한 뇌손상이나 반복적인 머리 손상을 받을수록 위험도는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다.

알츠하이머병은 몸의 면역 기능 약화로 폐렴·욕창·감염·요로 감염 등 합병증을 일으켜 생명을 위협한다. 발병 후 평균 생존기간은 10~12년 정도다. 증상으로는 가벼운 건망증으로 서서히 전반적인 지적 능력 감퇴 진행이 있다. 또한 성격변화나 불안·초조·우울·무기력·망상·공격·배회 등 이상심리행동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실제 심할 경우 가족이나 친척, 친구 등 친밀한 사람조차 알아보지 못하고 집 안에서 화장실이나 방을 찾는 데도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성격 변화 및 이상심리행동증상도 나타나 지나치게 예민해지고 감정기복이 심해져 충동적으로 행동하기 쉽다. 우울·의욕상실·무기력 등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며 망상에 사로잡히고 공격적인 성향이나 환시가 나타나기도 한다. 이외에도 불면증이나 과도한 졸음이 생기기도 하고, 먹을 수 없는 것을 먹기도 하는 이식증이나 식탐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조기 검진·치료가 진행 늦춰


알츠하이머병은 의료진에 의한 진료 및 병력 청취·신경인지 검사·뇌 영상 검사를 통해 진단한다. 의료진은 기저 질환·과거력·가족력을 비롯해, 인지 장애 및 이상심리행동증상에 대한 문진과 신체 질환에 대한 진찰을 한다. 기억력을 포함한 전반적인 인지기능을 평가하는 표준화된 검사 방법인 신경인지검사를 통해 치매 여부를 진단하고 중증도를 파악할 수 있다.

치매 원인을 감별하기 위해 뇌영상 검사를 시행하는데 뇌영상 검사에는 뇌 컴퓨터단층촬영(Brain CT), 뇌자기공명영상(Brain MRI) 및 뇌자기공명혈관조영술(Brain MRA) 등이 있다. 이런 검사들을 통해 위축·뇌경색·뇌출혈·혈관협착증·외상·종양 등 구조적인 이상 여부를 파악할 수 있다.

초기 알츠하이머병의 경우 뇌 MRI 상 뚜렷한 이상 소견이 관찰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정상으로 진단되는 경우도 있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양전자단층촬영(PET) 검사가 필요하다. FDG-PET 검사는 뇌 위축이 진행돼 육안으로 확인되기 전부터 미세하게 기능이 저하된 뇌의 부위까지도 발견할 수 있다.

특히 아밀로이드 PET 검사는 알츠하이머병의 병리학적 특징 중 하나로 알려진 뇌에 축적된 아밀로이드를 검출할 수 있는 가장 쉽고 정확한 검사 방법이다. 알츠하이머병 환자는 치매 증상이 발현되기 수십 년 전부터 아밀로이드가 뇌에 쌓이기 때문에 현재 증상이 나타나고 있는 알츠하이머병뿐만 아니라 증상이 발현되기 전 단계에서도 진단이 가능해 치료시기를 훨씬 앞당길 수 있다.

알츠하이머병은 치료가 빠를수록 효과가 높고 병이 악화되는 것을 지연시킬 수 있기 때문에 조기에 진단해 치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한국건강관리협회 대전충남지부 노은중 부원장은 “기억 능력·인지기능…학습기능 회복에 도움을 주는 약물치료를 시행하는데 약 복용을 중단하게 되면 급속도록 병이 악화되고 증상이 심해질 수 있으므로 꾸준하게 치료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노 부원장은 또 “운동치료·작업치료·미술치료·음악치료 등 비약물적 치료도 상당한 도움을 줄 수 있다”며 “특히 운동치료는 인지기능을 유지하고 치매를 예방하는 데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알려져 있다”고 덧붙였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