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국종 효과’ … 충북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주목

진재석 기자 luck@cctoday.co.kr 2017년 12월 05일 화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7년 12월 04일 19시 28분
이달중 개소 앞두고 인력 충원
정부지원 확대 … 적자탈피 기대

슬라이드뉴스3-이국종.jpg
▲ ⓒ연합뉴스
충북대병원 권역외상센터가 이달 중 개소를 앞둔 가운데 정부 지원이 확대되면서 적자운영을 탈피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충북대병원 권역외상센터는 2015년 7월 보건복지부로부터 권역외상센터로 선정, 그 해 12월부터 기존 충북대병원 응급실에서 외상환자를 돌보기 시작했다. 이어 충북대병원은 지난해 7월 권역외상센터 및 권역응급의료센터 증축공사 기공식을 갖고 착공에 들어갔다.

충북대병원 권역외상센터는 모든 공사를 마무리 짓고 이달 개소를 앞두고 있으며 의사 11명과 간호사 38명 등 외상전담 의료진을 운영, 공식개소와 함께 인력 충원을 계획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북한병 귀순을 계기로 아주대병원 이국종 교수를 통해 권역외상센터의 열악한 현실이 조명되고 있고, 병원을 내원한 환자가 증가하는 만큼 병원에 적자가 발생하는 기형적인 구조가 수면으로 급부상한 상태다.

현재 우리나라는 건강보험의 적용을 받는 의료행위나 약제에 대해 급여 기준을 정해놓고, 의료진이나 의료기관이 이 기준을 지켰는지 심사·평가한다. 이에 불필요한 진료를 했다고 판단하면 병원이 건강보험공단에 청구한 진료비를 깎고, 삭감된 진료비를 병원이 모두 떠안아야 하는 문제가 발생한다.

한 의료계 관계자는 “같은 질병의 환자가 들어와도 상황에 따라 필요한 의료행위와 의약품이 달라진다”며 “이 과정에서 정부가 정한 기준과 의료행위를 한 병원 간에는 비용의 차이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인력문제 역시, 권역외상센터의 큰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외상센터는 기본적으로 외상외과 전문의는 물론 신경계열, 흉부외과, 마취통증의학과 등 다양한 전문의가 필요하다. 또 24시간, 365일 운영되는 외상센터 특성상 강한 업무 강도를 보이지만 이에 따른 보상과 처우는 미흡해 외상센터에 지원하는 의사도 감소하는 추세다.

고승제 충북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외상외과 교수는 “초기에는 인명구조에 뜻을 갖고 있는 의사들이 지원해 일하게 되지만 업무가 장기화되면 지치고 개인의 삶이 없어지는 등의 문제점으로 외상센터 지원자 역시 줄어드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진재석 기자 luck@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