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희정 “문대통령 지지자들 논쟁 거부안돼 … 열린 토론해야”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7년 11월 29일 수요일 제4면     승인시간 : 2017년 11월 28일 19시 17분
안희정 충남지사는 28일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많은 분들에게 부탁드리고 싶다. 이견의 논쟁을 거부해선 안 된다"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경선 주자였던 안 지사는 이날 서울 성북구청에서 구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을 통해 "'대통령이 하겠다는데 네가 왜 문제제기야' 라고 하면 우리의 공론의 장이 무너진다"면서 이같이 당부했다.

그는 "문제를 제기할 권리를 적극적으로 보장해야 한다. 왜냐하면, 우리 '이니'(지지자들이 문재인 대통령을 일컫는 애칭)는 그렇게 약한 사람이 아니다"면서 "그런데 현재 진행되는 것을 보면 이견 자체를 싫어라 한다. (그러나) 그런 지지운동으로는 정부를 못 지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예 처음부터 닥치고 따라오라는 구조로 가겠다고 하면 그건 잘못된 지지운동"이라고 밝혔다.

안 지사는 또 한 참석자가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를 요청하자 "국가와 권력이 어떻게 주권자의 것인지 몸으로, 문화로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주권자로부터 (권력을) 부여받은 국가 리더가 어떤 방식으로 일해야 하는지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면서 "갑을(甲乙) 문화를 한 방에 날려버릴 수 있는 대통령의 가장 큰 리더십을 보여주고 있다. 그런 점에서 대통령을 잘 뽑았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