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농구 KCC, 선두 SK 잡고 4연승…단독 2위로 도약

KCC, 이정현 공백에도 81-76 승리…전태풍 4쿼터 승부처 활약
삼성, 오리온 꺾고 3연승…라틀리프는 27점-17리바운드 원맨쇼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7년 11월 16일 목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7년 11월 16일 22시 25분
▲ 전주 KCC 선수들이 16일 전주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 서울SK와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KBL사진제공=연합뉴스]
▲ 전주 KCC 선수들이 16일 전주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 서울SK와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KBL사진제공=연합뉴스]
이정현이 빠진 전주 KCC가 최준용이 빠진 1위 서울 SK를 누르고 파죽의 4연승을 기록했다.

KCC는 16일 전주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81-76으로 이기고 단독 2위로 뛰어올랐다.

반면 SK는 4연승을 마감했다.

이날 양 팀은 국가대표 차출로 핵심 선수가 빠진 채 승부를 펼쳤다.

KCC는 득점력이 좋은 이정현이 빠졌지만, 외국인 선수 찰스 로드와 전태풍이 막강한 공격력을 펼치며 팀을 이끌었다.

두 선수는 1쿼터에 15점을 합작했다.

KCC는 1쿼터까지 19-16, 3점 차로 근소하게 앞섰지만, 2쿼터에 외곽 수비가 뚫리면서 역전을 허용했다.

변기훈에게만 3점 슛 2개를 내줬다.

3쿼터엔 경기 흐름이 다시 KCC로 넘어왔다. KCC는 3점 슛 2개를 곁들여 3쿼터에만 13득점을 넣은 로드의 맹활약으로 6점을 리드한 채 마지막 4쿼터에 들어갔다.

KCC는 최준용이 빠진 틈을 적극적으로 노렸다. 전태풍과 에밋은 높이가 낮아진 SK의 앞선에서 활발하게 움직였다.

특히 전태풍은 71-68로 앞선 경기 종료 3분 21초 전 결정적인 3점 슛을 넣었고, 이어 스틸에 이은 레이업으로 분위기를 가져왔다.

경기 종료 1분 24초 전엔 에밋이 3점 슛을 터뜨리며 79-72, 7점 차로 앞서 승기를 잡았다.

에밋은 3점 차로 앞선 경기 종료 20여 초를 남기고 페이드 어웨이로 미들슛을 넣어 쐐기를 박았다.

에밋은 26점 7리바운드로 활약했고, 전태풍이 12점 5어시스트, 하승진이 13점 10리바운드로 뒤를 받혔다.

SK는 애런 헤인즈가 20점 12어시스트로 분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서울잠실실내체육관에서 서울 삼성이 27점 17리바운드로 펄펄 난 리카르도 라틀리프를 앞세워 고양 오리온을 91-86으로 물리치고 3연승을 올렸다.

라틀리프는 49경기 연속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오리온은 5연패에 빠졌다.

cycle@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