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 지진으로 수능 일주일 연기…대입 일정 비상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2017년 11월 15일 수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7년 11월 15일 21시 37분
111.jpg
▲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연기를 발표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교육부는 이날 오후 포항 지진과 관련해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수능을 1주일 연기해 23일에 치르기로 결정했다. ⓒ연합뉴스
대입수학능력시험이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일주일 연기됐다.

교육부는 16일 치를 예정이던 수능을 안전상의 문제로 일주일 뒤인 23일 시행하기로 결정됐다고 15일 밝혔다.

대전지역에서는 수능 고사장으로 예정된 모든 학교가 그대로 휴교하기로 결정이 됐고 나머지 학교는 기존 수능일처럼 1시간 늦게 등교하게된다.

교육부가 수능을 연기하기로 한 것은 경북 포항교육지원청이 이날 수능 연기를 교육부에 건의한 것이 크게 작용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메인01.jpg
▲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5일 대전둔산여고에서 실시된 수능 예비소집에서 수험생들이 수험번호와 시험실 위치등을 꼼꼼히 살펴보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포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해 상당한 피해가 보고됐고 이후에도 여진이 발생해 학생과 시민들이 귀가하지 못하는 상황으로 파악됐다"며 “행정안전부와 경북도교육청이 포항지역 등의 현지 피해상황을 확인하고 수능시험을 치르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해 연기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포항지역 수능 시험장 14개교를 전수점검한 결과 포항고·포항여고·대동고·유성여고 등에 균열이 발생했고 예비시험장인 포항 중앙고에도 일부 균열이 발생해 안전상 연기가 불가피하다고 결정됐다"고 수능 연기 결정을 공식 발표했다.

수능이 자연재해로 연기된 것은 수능제도 도입된 이후 처음이다.

2005년 부산에서 아시아태평양경제공동체(APEC) 정상회의가 열리면서 2006학년도 수능이 일주일 연기됐고 2010년에는 G20 정상회담으로  일주일 연기된 바 있다.

하지만 두 차례 모두 연초에 수능 연기 사실이 발표돼 학생들이 시험 직전에 혼란을 겪지는 않았다.

또 15일 예비소집이 진행됐지만 건물 안전 문제나 자신의 고사장을 아는 수험생들이 부정행위를 시도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해 시험 장소도 바뀔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의 다른 관계자는 "포항지역을 중심으로 일주일간 학교 안전진단을 실시하고 안전이 확보된 학교를 중심으로 고사장을 다시 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내달 6일로 예정됐던 성적통지일도 수능 채점에 20일 가량 소요되는 점을 고려해 연기될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알려졌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