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동학대 행위자-피해자 ‘한 집에’

정성수 기자 jssworld@cctoday.co.kr 2017년 11월 15일 수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7년 11월 14일 19시 15분
충북 올해 아동학대 86건 적발
28명 격리·15명 조사·재판 중
사회안전망 강화 등 대책 절실

가정 내에서 벌어지는 아동학대 근절을 위해 학교나 아동보호기관의 감시와 사회안전망 강화 등 대책 마련이 절실한 것으로 지적됐다.

실제, 한 초등학생은 지난 4월 자전거를 타다 넘어져 멍이 들었다며 일주일 간 결석했다. 이상한 생각이 든 담임교사는 보건교사와 함께 이 학생의 집을 방문, 몸 상태를 살펴 구타 때문에 멍이 든 것을 확인했다.

경찰 조사 결과, 학대 주범은 어머니의 내연남이었다. 이 학생은 아동보호센터의 보호를 받고 있고, 내연남은 경찰에 넘겨졌다.

충북도교육청이 충북도의회에 제출한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도내 초·중·고교가 조치한 가정 내 아동학대 사건은 올해 들어 지난 달까지 86건에 달한다. 피해 학생은 초등생 44명, 중학생 25명, 고교생 17명이다. 자녀를 학대한 학부모 등 28명은 격리 조처됐고, 법적 처벌을 받았거나 조사·재판이 진행 중인 학부모는 15명에 이른다.

아동학대 사건 중에는 성적인 범죄 행위도 있다. 초등학생인 자녀를 지속적으로 성폭행한 친아버지가 적발됐는가 하면 고교생인 자녀를 초등학교 때부터 6년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의붓아버지는 법의 처벌을 기다리고 있다.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에 따르면 아동학대 사례의 10건 중 8건은 친부모와 계부·계모 등 부모에 의해 발생하고 있다. 아동학대의 대부분이 학대 행위자와 피해자가 한 집에 사는 셈이다.

이 기관 관계자는 "학대 행위자와 함께 사는 경우 지속적인 학대에 노출되고, 학대 행위를 발견하는 것도 어려워 아동의 안전과 성장에 심각한 악영향이 초래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부모의 자녀 학대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범사회적 차원에서 생애주기별 부모교육과 사회안전망 가동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성수 기자 jssworld@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