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차대한 시기에 권시장 낙마”… 지역 경제계 큰 충격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2017년 11월 15일 수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7년 11월 14일 19시 23분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정책 사업, 도시공원 조성 등 현안 산적
흔들림 없는 추진 필요성 강조

권선택 대전시장이 정치자금법 굴레를 벗어나지 못하고 중도낙마하면서 지역 경제계도 큰 파장이 일고 있다. 취임 후 3년이 넘도록 발목을 잡아 온 재판 탓에 지지부진했던 각종 현안사업들이 최근 구체화된 상황에서 자칫 추진력을 잃고 표류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적지 않다.

지역 경제계에선 권 시장 낙마로 현안사업들이 흔들리거나 멈춰서는 안 되며 정상 수순으로 진행돼 침체한 지역경제의 견인차 역할을 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14일 박희원 대전상공회의소 회장은 “4차 산업혁명 특별시와 관련한 정책 사업은 물론 도시공원 조성사업, 도시철도 2호선 등 풀어가야 할 현안사업들이 산적해 있는 상황에서 시장직의 공백으로 사업추진에 혼선이 있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어려운 상황이지만 대전시와 지역 경제계가 합심해 기업유치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면서 “지역 현안사업들이 흔들리지 않고 정상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역 건설업계도 시민을 대표하는 수장의 낙마 소식에 안타까움을 표하면서 지역경기 활성화 효과가 큰 굵직한 경제현안사업들의 흔들림 없는 추진 필요성을 강조했다.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현재 대전시는 도안 갑천 친수구역과 사이언스콤플렉스,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등의 대규모 사업은 단체장의 결단력과 추진의지가 필요한데 중차대한 시기에 시장의 공백이 너무도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오랜 기간 지연되고 어려운 과정을 거쳐 확정된 사업인 만큼 현안 사업이 차질을 빚지 않기를 바라며, 지역 경제를 위해서라도 멈춤 없이 추진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역 중소기업들도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에 박차를 가해온 상황에서 자칫 구심점을 잃을 수 있다는 우려를 표했다.

전원식 중소기업중앙회 대전·세종·충남지역회장은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과 관련해 지역 중소기업들이 많은 기대를 해왔다”며 “시장공백으로 시의 주요 역점 사업들에 대한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업무 담당자들이 책임있는 자세로 임해야 하며, 지역 중소기업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를 많이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