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저임금 인상 기업들은 울상

신인철 기자 pfe@cctoday.co.kr 2017년 11월 15일 수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7년 11월 14일 19시 25분
대전 3분기 채용 전년比 10%↓
임금인상분 감당 아직도 역부족
인력감축·충원억제 조짐 곳곳서

내년 최저임금 인상 여파로 채용문을 닫은 대전지역 기업들이 최근 인력 감축과 충원 억제라는 고육책을 꺼내들고 있다.

14일 대전·세종 인적자원개발위원회 등에 따르면 올 3분기 대전지역 기업들의 신규 채용 규모는 1만 565명으로 전년 동분기(1만 1755명) 대비 10% 줄었다. 내년 최저임금(7530원) 발표가 있었던 지난 7월부터 대전지역 신규 채용 인원이 1100여명 감소한 것이다. 신규 채용문을 단단히 걸어 잠갔지만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분을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게 지역 중소 제조업체들의 설명이다.

대전지역 한 부품 제조업체는 최근 생산직 근로자 20% 감축을 고심하고 있다. 시장 수요 부족으로 내년도 납품단가가 동결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최저임금 인상분을 감당할 수 없어 당장 내년 초부터 폐업 위기에 놓였기 때문이다.

지역의 한 식품 제조업체는 지난 10월 저숙련 근로자 3명을 내보냈다. 사드 이슈로 중국 수출 길이 막혀 적자인 데다 내년도 근로자 인건비를 맞추기 위해선 사채시장 대출을 받아야 하는 상황을 감안한 것이다. 업체 대표는 “인력 감축은 최저임금 인상 직격탄을 맞은 중소 제조업체들의 생존을 위한 마지막 자구책”이라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실제 고용노동부의 관련 보고서를 보면 올 3분기 대전지역 실직자의 구직급여 신규 신청 규모는 6434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116명) 대비 5.2% 증가했다.

대형 제조업체들 역시 최저임금 인상에 대비해 인력 감축보다는 신규 충원 억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근로자 300명이 넘는 지역의 한 대형 제조업체는 자동화 설비 확충을 통해 신규 인력 충원을 억제하면서 최저임금 인상분 대비에 힘쓰고 있다. 비슷한 규모의 정밀기기 제조업체도 최저임금 인상 부담으로 충원이 필요한 인력을 3개월째 채우지 않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인력 규모별로 지역 기업들이 처한 어려움이 다른 상황”이라며 “최근 30인 미만 기업의 최저임금을 지원하는 계획안이 발표됐지만 실효성이 부족해 세제 및 설비 확충 지원 등 기업 규모별 맞춤형 추가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신인철 기자 pf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