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권선택 대전시장 직위상실… 내년 지방선거 지형도 출렁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7년 11월 15일 수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7년 11월 14일 19시 24분
시장후보군 변화로 연쇄 개편
민주당 이상민·박범계·허태정
한국당 박성효·정용기·이장우
국민 한현택·바른 남충희 유력
정의당은 김윤기·한창민 물망

1면-권선택.jpg
▲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권선택 대전시장이 대법원의 확정 판결로 시장직을 상실했다. 권 시장이 14일 대전시청 브리핑룸에서 자신의 공직자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힌 뒤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다 눈을 감은 채 생각에 잠겨있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이날 공직선거법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권 시장의 재상고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정치자금법’ 혐의로 재판을 받아오던 권선택 전 대전시장이 14일 끝내 중도하차하면서 지역 정가가 크게 요동치고 있다. 

내년 지방선거를 불과 7개월 앞둔 시점에서 벌어진 이번 사태로 지역 정가 개편도 불가피해졌다. 당장 대전시장 후보군에 변화가 생겨나면서 구청장은 물론 광역의원, 그에 따른 기초의원까지 연쇄적인 선거구도 개편이 일어날 전망이다. 더욱이 이번 권 전 시장의 낙마를 계기로 그동안 공개적인 활동을 자제했던 후보예정자들이 본격적인 행보에 나설 것으로 예측되면서 당분간 지역 정가의 혼란이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적이다.

우선 민주당 대전시장 후보로 거론되던 이상민 의원(유성을)과 박범계 의원(서구을), 허태정 유성구청장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동안 대전시장이 자당 소속이라는 이유로 말을 아껴왔던 이들이 이번 사태로 상황이 달라지면서 속내를 숨기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유성에서 내리 4선을 달리면서 세력을 구축한 이 의원은 최근 활동 반경을 대전 전지역으로 확대하면서 일찌감치 대전시장 출마에 무게를 실었다 대전시당위원장직을 맡고 있는 박 의원 역시 권 전 시장이 추진했던 월평공원 개발 사업에 대한 비판적인 논평을 계기로 출마 가능성을 높였다.

지난 8년간 유성구청장으로 지역에 탄탄한 조직력을 구축한 허 청장 역시 유력한 대전시장 후보군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일부에선 지역구 의원의 대전시장 출마로 발생하게 될 국회의원 재보선 자리를 두고 후보간 조율이 있을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내년 지방선거 최대 변수가 사라지면서 야당 후보군의 움직임도 빨라질 전망이다. 자유한국당 후보군에는 박성효 전 시장과 함께 정용기 의원(대덕구), 이장우 의원(동구) 등이 유력 후보로 거론된다.

행정고시 출신으로 서구청장, 9대 대전시장, 제19대 국회의원을 지낸 박 전 시장은 지난 지방선거 패배의 설욕을 다짐하면서 선거를 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재선인 정 의원은 대전시장 출마와 관련해 “민심에 따르겠다”는 말로 출마 가능성을 내비쳐 왔고, 이 의원 역시 “주변에서 출마 권유가 많다”는 말로 새로운 도전 의사를 우회적으로 밝혀왔다. 여기에 이재선 전 국회의원과 이창섭 전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 육동일 충남대 교수 등도 한국당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국민의당에선 대전시장과 동구청장 3선을 두고 고심하고 있는 한현택 동구청장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된다. 하지만 한 청장이 3선 도전으로 방향을 정할 경우에는 중앙당 차원에서 김세환 전 중앙당 부대변인을 내세울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바른정당에선 오래전부터 대전시장 도전을 준비해 온 남충희 대전시당위원장의 출마가 확실시된다. 하지만 국민의당-바른정당과의 연대통합 문제가 남아 있는 만큼 정계개편에 따른 변화의 여지는 충분하다.

정의당에선 각각 대전시장 선거에 도전 경험이 있는 김윤기 대전시당위원장과 한창민 중앙당 부대표가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