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권선택 대전시장 중도하차…지역 주요 현안사업에 미칠 파장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7년 11월 15일 수요일 제23면     승인시간 : 2017년 11월 14일 19시 23분
권선택 대전시장의 중도하차가 대전시 주요 현안사업에 어떤 파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적게는 몇십억원부터 크게는 수천억원짜리 프로젝트가 산적해 있다. 권 시장의 낙마 소식이 들리자 시민들은 자신들의 생활과 관계가 있는 사업들이 차질을 빚지나 않을까 우려하는 모습이다. 현안사업과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기업들은 더 민감하다. 회사의 명운과 직결될 수 있는 까닭이다.

가장 관심을 끄는 사업은 역시 도시철도 2호선 트램(노면전차)이다. 권 시장이 가장 강력하게 추진했던 사업이기도 하다. 도시철도 2호선은 민선 5기인 염홍철 전 대전시장이 지상고가방식의 자기부상열차로 선정해 추진했었다. 하지만 민선 6기 권 시장이 취임하면서 트램방식으로 기종이 변경됐다. 건설방식이 전격적으로 바뀌면서 심각한 사회적 갈등이 노정됐다. 내년 지방선거에서 후보들이 어떤 입장을 견지할지, 또 한 차례 격랑에 휩싸일 소지가 있다.

사이언스 콤플렉스 기공식이 다음달 19일 시장 없이 치러지게 됐다. 엑스포과학공원에 지하 4층·지상43층 규모로 들어서는 사이언스 콤플렉스는 엑스포과학공원 재창조 사업의 핵심이다. 권 시장은 이 사업을 유치하느라 엄청난 공을 들였다. 사업비 분담문제로 지연된 적이 있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을지가 관심사다. 시민단체의 반대 속에 추진한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도 부담이다. 제4차산업혁명특별시 조성, 용산동 현대아울렛 입주 등도 고비를 맞았다.

행정의 연속성 측면에서 보면 계획된 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돼야 하나 현실은 녹록치 않다. 시민들의 감정과 괴리된 사업이나 지역사회에서 심각한 논란이 있었던 사업은 조정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의견이 대두되고 있다. 관건은 대규모 프로젝트를 추진할 추동력을 확보할 수 있느냐다. 대전시는 이재관 행정부시장 권한대행 체제에 즉각 돌입했지만 권한은 제한적이다.

행정안전부의 지방자치단체장 권한대행 시 업무처리요령을 보면 권한대행 하에서의 대규모 인사나 국책사업, 중요한 의사 결정 등은 통상적인 업무범위를 벗어나는 것으로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정무적 판단이 필요한 대규모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란 쉽지 않다. 시민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사업부터 하나하나 풀어나가는 자세로 임해야 마땅하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