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규창 충북도 행정부지사 “청주시 궐위사태 행정공백 없어야”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2017년 11월 14일 화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7년 11월 13일 19시 42분
“현안 원활 추진 행정 지원”

고규창<사진> 충북도 행정부지사는 이승훈 전 청주시장이 선거법 위반으로 퇴진한 것에 대해 행정공백이 없도록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고 부지사는 13일 도 확대간부회의에서 “청주·청원 통합은 전국 최초의 민간 주도 통합 사례”라며 “이번 시장 궐위사태로 청주시청사 건립 등 각종 통합 관련 사업 차질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주변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통합관련 각종 현안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충북도 차원의 행정 지원방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고 부지사는 이날 ‘한·중 관계 정상화 합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태를 겪으며 호혜적인 관계도 언제든 바뀔 수 있다는 점을 알게 됐다”며 “이번 사태를 교훈 삼아 기존의 방식에서 벗어난 중국과의 관계정립과 접근을 새롭게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