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 기초의원 선거구 획정 재논의 ‘촉각’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7년 11월 03일 금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7년 11월 02일 18시 46분
대전시 선거구획정위 첫회의, 유성 선거구 증설 논의 핵심, 기초단체 간 마찰 확대 우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전지역 기초의원 선거구 획정 논의가 본격화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더욱이 대전의 경우 지난 총선에서 국회의원 선거구가 증설된 데다 일부 지역의 분동, 지역별 인구 변화가 급격히 나타나면서 기초의원 선거구 변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대전시 자치구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이하 선거구획정위원회)는 3일 기초의원 선거구 획정을 위한 첫 회의를 연다.

대전시의회와 대전선거관리위원회 등 기관·단체가 추천한 총 11명의 위원들은 이날 회의를 열고 선거구 획정을 위한 기본 계획을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선거구 획정의 핵심은 유성지역 기초의원 선거구 증설이 될 전망이다.

유성지역은 지난 총선에서 국회의원 선거구가 기존 1곳에서 2곳으로 증설되는 과정에서 광역의원 선거구(유성2)가 국회의원 선거구 2곳에 걸치게 됐다. 또 지난해 7월에는 노은3동이 분동되면서 행정동이 총 11개로 늘어났고 유성 전체 인구도 34만 6445명(지난 6월말 기준)으로 최근 3년새 3만여명이 증가하면서 선거구 증설의 당위성을 확보했다.

유성구의회도 지난달 현 9개 선거구를 11개 선거구로 2개 선거구를 늘리는 의원 정수 확대 조정 건의서를 채택했다. 하지만 국회 정개특위에서 대전지역 전체 기초의원 정수를 늘려주지 않을 경우 문제는 복잡해진다.

유성지역 기초의원 수를 늘리기 위해서는 대전지역 내 다른 기초자치단체 기초의원 수를 줄여야 하기 때문에 기초단체 간 마찰로도 번질 수 있다.

한편 현재 대전지역 기초의원 정수는 21개 선거구에 지역구 의원 54명과 비례대표 9명 등 총 63명이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