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임창정 "변신 안해도 히트? 세대 달라도 사랑의 감정은 같죠"

새앨범 '그 사람을 아나요' 쇼케이스…"제주로 이주, 올해는 인생의 전환점"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7년 10월 23일 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7년 10월 23일 21시 52분
PYH2017102348870001300_P2.jpg
▲ ⓒ연합뉴스
임창정은 연례행사처럼 새 앨범을 낸다.

2015년 '또 다시 사랑'과 지난해 '내가 저지른 사랑'으로 가을 차트를 장기집권한 데 이어 올가을에도 신곡으로 3연타석 홈런을 노린다.

그는 23일 오후 5시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그 사람을 아나요' 발매 쇼케이스를 열고 "1년에 한 번 앨범을 내고 노래하는 것이 굉장한 기쁨이다. 제 삶의 1번이라고 할 수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평소 떠오른 악상과 가사가 생각나면 365일 휴대전화에 저금하듯 담아놓고는 한번씩 꺼내놓는다.

이번 타이틀곡 '그 사람을 아나요'도 '내가 저지른 사랑'을 함께 만든 작곡가 멧돼지와 의기투합한 발라드다. 비음 섞인 특유의 고음과 공감 가는 가사가 무척 대중적이다. 그는 "가을에 외로우시거나 누군가 그리워할 때 도움이 됐으면 하고 만든 곡"이라고 했다.

'임창정 표' 발라드란 말이 생길 만큼 그의 음악적인 변화는 크지 않다. 변신을 강박처럼 여기는 가수들과 달리 그는 늘 자신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발라드를 내놓지만 대중적인 호응을 얻는 힘이 있다.

그는 변신을 안 해도 통하는 이유를 묻자 "난 변신을 한다고 한다. 매번 코드와 가사를 달리 써본다"고 웃으며 "이번엔 좀 다르다고 생각하는데 믹싱이 끝나면 다 똑같이 들린다. 아무래도 '늑대와 함께 춤을'과 '문을 여시오'처럼 장르가 다른 노래여야 변신이 되는 것 같다. 같은 장르에선 안되더라"고 토로했다.

그럼에도 올드하지 않게 느껴지는 비결로는 세대가 달라져도 사랑의 감정이 같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옛날 사랑과 지금 아이들의 사랑이 방법은 다르더라도 그 모양은 같다고 생각해요. 누구를 애틋하게 사랑하고 걱정하고 보고 싶은 것은 100년 후에도 같을 것 같아요. 그 감정은 세계 만국 공용어처럼 통하니까요. 전 발라드란 장르 안에서 제가 가진 최선의 진정성, 진실함을 끄집어내 표현하려고 하죠."

그런 덕인지 임창정의 노래는 유독 남자들의 노래방 애창곡(18번)으로 널리 불린다.

그는 "'그 사람을 아나요'는 '키'를 내리지 않고 부를 수 있는 정도의 난이도"라며 "나도 '내가 저지른 사랑'은 노래방에서 원래 음높이로 부르지 못한다. 이번 노래는 어렵게 들리지만, 가사가 많아 그렇지 높지 않다"고 웃었다.

이어 "노래를 연습하시라고 이번 앨범에 수록곡 3곡의 반주곡을 모두 담았다"며 "내 노래방 18번은 성시경의 '희재'인데 가끔 반주를 구하고 싶을 때가 있다. 가수들의 반주에 한번 불러보시라고 넣었다"고 덧붙였다.

앨범에는 타이틀곡과 맥을 같이 하는 발라드 2곡이 더 수록됐다. 여성 신예 보컬 제이닉과 하모니를 이룬 '가지 말아달라 해요'와 옛 연인을 잊지 못하는 슬픈 마음이 담긴 '너를 꺼내는 이유'다.

그는 이날 제이닉과 듀엣을 라이브로 선보이고는 "신인인데 목소리가 굉장히 좋았다"며 "어린 친구답지 않게 목소리가 성숙하고 시원시원했다. 제가 잘 될 것 같은 사람을 잘 알아본다"고 칭찬했다.

제이닉은 "이 곡으로 데뷔하게 됐다"며 "처음엔 소속사 대표님이 (임창정과의 듀엣을 제안해) 거짓말하시는지 알았다. 로또를 맞은 기분이었다"고 화답했다. 

임창정은 올해 여러 변화가 있었다. 지난 1월 재혼한 데 이어 가족과 제주로 이주했다. 그는 쇼케이스가 끝나면 바로 공항으로 가 제주로 퇴근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올해는 제게 다사다난한 해였어요. 인생의 전환점이 된 해죠. 아이들도 원해 제주로 내려갔는데 지금은 집을 빌려서 살고 있죠. 서울에 살면서 제주를 갈 때의 느낌과 제주에 살면서 서울에 일하러 올 때의 느낌이 달라요. 다른 생활 패턴이어서 일을 할 때 많은 에너지를 줍니다."

그러나 그는 "생활 터전이 바뀌었다고 (음악 생활이나 창작물에) 변화는 없는 것 같다"며 "단지 자꾸 제주의 하늘을 떠올리며 가사를 쓰긴 하는데 그런 부분이 어떻게 반영됐는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그의 새 앨범이 공개된 같은 시각 힙합그룹 에픽하이의 신보도 함께 출시됐다. 또 트와이스를 비롯해 쟁쟁한 가수들이 줄줄이 컴백 대기 중이다.

그는 "에픽하이의 공연 게스트로 서기로 했는데 같은 날 앨범이 나오는지 몰랐다"고 웃으며 "또 세 아들은 트와이스를 좋아해 제 노래를 틀면 트와이스로 바꾸라고 한다. 내가 트와이스 노래를 다 안다. 얼마 전 트와이스 팬미팅에도 아들들과 티켓을 사서 다녀왔다. 트와이스 포에버, 파이팅"이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음원 차트 정상을 기대하느냐는 물음에는 "차트 욕심은 나지만 내가 2015년 팬들의 바람으로 앨범을 내 잘 됐듯이 팬들이 만족하면 나도 만족"이라며 "그때 이후 폭발적인 사랑을 받았는데 하늘에서 보너스를 준 것 같다. 내 인생의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이제 나이도 있으니 행운을 더 주시면 감사히 받겠지만 나만 잘되는 것을 원하진 않는다. 난 1위를 해봤으니 후배들도 큰 사랑을 느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MC가 1위 공약을 묻자 "퇴근하는 공항 대합실에서 몰래 숨어 라이브로 노래하겠다"고 약속했다.

신곡으로 방송 활동 계획이 없어 이번 쇼케이스에 팬들을 초대하고 화려하게 준비했다는 그는 앞으로 자신이 제작에 참여한 영화 '게이트' 개봉 준비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mimi@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