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북도, 운명 다한 창조경제혁신센터 ‘계륵’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2017년 10월 13일 금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7년 10월 12일 19시 21분
정권교체 따라 사실상 폐지수순
중기부 명칭변경·업무변화 예고
道 막대예산 투입 불구 성과없어
울며 겨자먹기 지원 우려 목소리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정권교체로 사실상 운명을 다한 가운데 충북도가 그동안 막대한 예산 투입 등으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난감한 상황에 빠졌다.

창조혁신센터는 2015년 박근혜 정부 당시 첨단 정보통신 기술을 각 산업 분야에 융합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당시 17개 시·도에 18개 창조혁신센터를 설치해 각 지역의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연결고리 역할을 하며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것을 목표로 운영돼 왔다.

충북의 경우 충북도와 LG그룹이 2015년 2월 합작해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의 문을 연 뒤 368건의 특허를 이전하고 수천억 원의 펀드를 조성했다. 그러나 창조혁신센터는 정권이 교체되며 사실상 폐지수순을 밟는 상황이다.

이를 증명하듯 중소벤처기업부는 조만간 창조혁신센터의 명칭 변경 및 업무 변화에 대한 브리핑을 예정하고 있다. 이 같은 변경은 전 정부의 ‘창조경제’ 정책의 흔적지우기 차원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후 창조경제가 아닌 ‘혁신성장’으로 정책 방향이 바뀌었기 때문이다. 특히 이곳은 테크노파크와 업무 방향과 정체성이 중복돼 당연한 수순으로 보인다는 평가다.

이 같은 상황에서 충북도는 이미 투입한 막대한 예산 탓에 ‘계륵(鷄肋)’과도 같은 처지에 놓여 있는 창조경제혁신센터의 불안한 앞날에 대해 걱정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그간 충북도는 창조경제혁신센터에 매년 도비 10억원을 지원하고 펀드조성에만 50억원을 따로 투자했다.

충북도가 50억원을 투자한 펀드의 총 조성 금액은 400억 원으로, 이 중 55%가 이미 지원됐다. 더욱이 막대한 투자에도 불구하고 가시적인 성과가 없다는 것이 문제점으로 꼽힌다. 실제, 창조혁신센터의 실적에는 펀드 금액과 집행현황만이 있을 뿐 펀드의 가장 중요한 항목인 수익률은 존재하지 않는다.

창조혁신센터의 1년 예산은 무려 100억 원에 이르고 조성해놓은 펀드만 해도 1500억 원에 이르는 점을 볼 때 상황은 더욱 심각해진다.

더욱이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였던 창조혁신센터의 실적은 241명에 불과하다. 30회에 이르는 청년 채용의 날에도 매회 10명이 채 되지 않는 수치다. 이에 따라 혁신센터가 충북 경제 4% 실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지역 경제계의 한 관계자는 "혁신센터의 성과가 단순한 지원과 특허 공유에 머무르고 있다"며 "매년 수십억의 예산이 들어감에도 가시적인 성과가 없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중기부의 발표를 봐야 정확한 결과가 나오겠지만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충북도는 펀드 운영기간인 2023년까지 밑 빠진 독에 울며 겨자 먹기로 지원을 계속해야 하는 상황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