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스포츠 거목'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 타계

태권도 올림픽 종목 채택 등 세계화 주역
2000년 시드니올림픽 개회식 남북 동시 입장도 성사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7년 10월 03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7년 10월 03일 10시 54분
▲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 김운용 전 IOC 부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스포츠의 거목'인 김운용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이 3일 오전 노환으로 타계했다. 향년 86세.

김 전 부위원장은 전날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했다가 3일 오전 2시 21분 별세했다고 고인 측이 알렸다.

김 전 부위원장은 1986년 IOC 위원에 선출된 뒤 대한체육회장, 대한올림픽위원회 위원장, IOC 집행위원과 부위원장을 지내면서 1988년 서울올림픽과 2002년 한·일 월드컵 등 국제대회 유치 등에 기여한 한국스포츠의 큰 별이었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 개회식 때는 역사적인 남북 선수단 동시 입장을 끌어냈다.

'태권도 대부'로 불리는 그는 1971년부터 대한태권도협회장을 맡아 세계태권도연맹(WTF) 창설하는 등 태권도의 세계화를 주도하고 태권도가 올림픽 시범종목을 거쳐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서 정식종목으로 채택되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