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르포] 추석 앞둔 지역 전통시장…“긴 연휴에 매출 한걱정…”

이국환 기자 gotra1004@cctoday.co.kr 2017년 09월 27일 수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7년 09월 26일 19시 30분
불황·물가상승·소비위축
찾는이 없어 한숨만 가득
“긴 연휴에 매출 한걱정…”

1면-전통시장.jpg
▲ 25일 대전의 한 전통시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국환 기자 gotra1004@cctoday.co.kr
“올해는 작년보다 더 심각해요. 경기가 어려워서 그런 거라지만 매출이 정말 많이 줄었습니다.”

추석명절을 앞둔 26일 오후 대전에서 방문객이 많기로 유명한 도마큰시장은 대목을 앞두고 있단 말이 무색할 정도로 적막감이 감돌았다. 시장 입구에서 수년간 건어물과 제수용품을 판매하는 송모(63) 씨는 진열된 물건을 뒤적거리며 깊은 한숨을 내뱉었다.

손님 손길이 닿은 지 오래된 듯 진열대 놓인 물건은 뿌연 먼지가 앉아있고 방문객들도 관심 없는 눈빛이 역력했다. 가끔 손님이 오더라도 가격만 물어보거나 김 몇 봉지를 사가는 것이 전부였다.

이런 상황은 제수용품 가게만이 아니었다. 생선 가게와 정육점 등 어느 점포 가릴 것 없었다. 상인들은 대목을 앞두고 장사가 도통 안 되는 상황을 ‘명절 탄다’고 말했다. 긴 추석 연휴에 돈을 쓰려고 오히려 대목에 소비를 줄인다는 얘기다.

경기가 좀처럼 녹지 않는 가운데 살충제 계란 여파와 물가 상승, 긴 연휴까지 겹치며 시장 상인들의 한숨은 끊일 기미가 보이질 않았다.

생선가게를 운영하는 정모(55) 씨는 “추석 전에는 명절 조기·갈치가 잘 팔리는데 요즘 물가도 오르고 경기도 어려워졌는지 작년만 못하다”며 “시장은 상대적으로 저소득층 손님이 많기 때문에 경기가 어려워지면 그 표시가 다른 곳보다 금방 난다”고 말했다.

대전 서구 한민시장도 어려운 상황은 마찬가지다. 아파트 단지 인근에 있어 다른 시장보다 손님이 붐벼야 정상이지만 시장 곳곳엔 한산한 기운이 흘렀다. 한산하다 못해 시장 모퉁이에는 손님 한 명 없는 텅 빈 골목도 있었다.

정육점을 운영하는 차모(46·여) 씨는 “명절을 앞두고 있지만 좀처럼 매출이 살아나지 않고 있다”며 “연휴가 길어진 탓도 있고 전체적으로 소비 심리가 많이 위축된 것 같아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최근 화재피해 건물 철거 막바지에 돌입한 대전 동구 중앙시장도 이 같은 흐름을 피하진 못했다. 다른 시장에 비해 방문객은 비교적 붐볐음에도 판매는 좀처럼 이뤄지지 않고 있었다. 시장에서 떡을 판매하는 전모(56·여) 씨는 “대목인데도 장사가 안되고 있다”며 “진열대에 있는 떡이 전부 오전에 만든 건데 거의 하나도 팔리지 않았다”고 하소연했다.

한편 25일 소비자교육중앙회 대전지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4인 가족 기준 차례 상 비용은 전통시장이 18만 4573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이어 대형수퍼 21만 2494원, 대형유통매장 22만 8983원, 백화점 30만 2145원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국환 기자 gotra1004@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