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박근혜 전 대통령 흔적 지우기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7년 09월 15일 금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7년 09월 14일 19시 16분
서청원·최경환 의원 등 포함, 의원 대다수 “스스로 결단을”, 바른정당 통합 찬성 분위기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절연’을 공식화하면서 그에 따른 파장과 보수대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탈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단 한국당 내에서 보수대통합이라는 대의에 대다수 의원이 찬성하는 기류다. 다만 박 전 대통령, 서청원·최경환 의원의 인적청산을 놓고는 의원들 사이에도 시각차가 현격해 향후 본격적인 통합 논의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중도로 분류되는 이명수 의원(충남 아산갑)은 14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세 사람이 스스로 결단을 내릴 수 있도록 시간을 줬으면 한다"며 세 사람의 탈당에는 찬성 입장을 보이면서도 당내 잡음에 대해 염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의원은 "현재 상황에서 박 전 대통령이 당적을 갖고 있는 것이 실질적으로 큰 의미는 없지 않느냐"며 "세 사람에게 개인적으로 감정이 있는 건 아니지만 지금은 죽어야 사는 상황이기에 당을 위해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는 일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 사람이 탈당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박근혜 정부의 잘못을 자신들이 모두 뒤집어 쓰는 모습을 염려해서 그런다는 말이 들린다"고 덧붙였다.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는 "반드시 해야 한다"며 "지금처럼 힘이 분산돼서는 보수의 힘을 결집시키기에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박찬우 의원(충남 천안갑) 역시 이날 통화에서 이 의원과 같은 뜻을 내비쳤다. 박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해 스스로 결단을 내려줬으면 한다"며 세 사람의 탈당 지지에 힘을 실으면서도 "현재 안보와 경제 등 나라가 전체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당내에 잡음이 일고 있는 것이 안타깝다"고 전했다.

이어 "이럴 때일수록 정치력을 발휘해 제1야당으로 우리가 할일은 하면서 당내에 생체기가 나지 않도록 정치적 묘수를 생각해 정리하고 넘어가야 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아울러 바른정당과의 통합은 당연히 돼야하는 것이라고 찬성입장을 나타냈다. 그러나 친박계 의원들 사이에서는 이번 혁신안 내용 자체에 반발하는 기류가 적지 않다.

한 중진의원은 "이번 혁신안에 이렇게 누구를 골라서 찍어내듯 하는 방법은 당내 반발만 거세게 일어날 것”이라면서 “어차피 우리당이나, 박 전 대통령 싫다고 나간 바른정당이나 잘한 사람이 누가 있냐. 이번 발표는 홍 대표의 몰락을 앞당길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바른정당은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오는 11월 말 이전에 조기 전당대회(당원대표자회의)를 치르기로 이날 결정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___ADCONTROL___]26[/___ADCONTROL_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