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립유치원 휴업 예고에 곳곳서 파열음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2017년 09월 15일 금요일 제7면     승인시간 : 2017년 09월 14일 19시 21분
교육계 비판…교사들조차 불만, 지원 늘려달라며 감사는 거부
“아이들 볼모 어른싸움” 지적도, 유치원聯 “학부모불편 최소화”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오는 18일 휴업을 예고한 가운데 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사립유치원 단체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는 국·공립유치원 증설정책 폐기·사립유치원에 대한 정부 재정지원 확대를 요구하며 오는 18일 1차 휴업을 예고했다. 휴업이 현실화될 경우 교육과 보육혼란이 예상돼 학부모들의 원성이 커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현장 유치원 교사들 또한 불만의 목소리를 조심스럽게 꺼내들고 있다. 원장들의 일방적인 휴업 방침에 학부모들의 항의를 수습하는 책임이 고스란히 교사들의 몫이 돼 버렸기 때문이다.

지역의 A 사립유치원 교사는 “교사들은 이번 휴업 방침을 원장으로부터 일방적으로 통보 받았고 학부모들의 항의는 고스란히 교사들의 몫이 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교사들은 이번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의 이율배반적인 태도를 문제 삼기도 한다. 정부 재정 지원은 늘려달라면서 회계감사는 거부하려는 움직임을 지적하는 목소리다.

지역의 B 사립유치원 교사는 “교사 대부분은 유치원의 회계가 투명하지 않다는데 공감하고 있다”며 “정부 지원을 받는다면 당연 회계감사를 받아 투명화된 원을 운영함에도 그렇지 못한 것에 교사들 사이에서도 말들이 많다”고 힐난했다.

교사들 뿐만 아니라 지역학계에서도 이번 휴업예고에 회의적인 입장이다. 공주대 유아교육과 한 교수는 “아이들의 교육·학습권을 무시하면서 휴업에 돌입할 순 없다”며 “성인끼리의 싸움에 아이들이 볼모로 잡힌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유치원에 대한 정부지원이 일정부분 사립유치원측 입장에서 보면 타당한 부분도 있다. 그럼에도 휴업을 통해 목적을 달성하는 것 자체는 한번쯤 곱씹어 볼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국유치원연합측은 최대한 학부모들의 불편을 최소화 시키는데 힘을 쏟겠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한국유치원연합 대전지회 관계자는 “아이들 등원에는 불편함이 없을 것”이라며 "국·공립 확대정책 대신 그 예산을 사립유치원 학부모에게 지원해 모든 유아가 무상으로 다닐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이번 휴업의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소속 사립유치원이 예고한 집단휴업을 강행할 경우 원아모집 정지·정원 감축 등 강력 대응키로 했다.

대전시교육청은 관내 173개 사립유치원 가운데 40%인 70곳이 휴업에 동참할 것으로 보고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다만 휴업 의사를 밝혔던 유치원 10여곳이 정상 운영하기로 하는 등 변화가 감지되고 있어 최종 휴업 여부는 마지막까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