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북 친환경생활지원센터 ‘무용지물’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2017년 09월 14일 목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7년 09월 13일 19시 24분
축제참여 등 제한적 활동위주
교육·홍보 등 본연 기능 못해
54%만 “녹색제품 소비 경험”

충북도가 운영하고 있는 ‘친환경생활지원센터’가 교육·홍보 등 본연의 기능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친환경생활지원센터는 2014년 충북녹색구매지원센터라는 이름으로 문을 열어 도민들에게 녹색 제품 홍보 및 교육을 맡고 있다.

녹색 제품은 저탄소·자원재활용 등 기존 제품보다 자연 환경에 덜 유해한 제품을 의미한다. 센터는 환경부와 충북도로부터 각 1억원씩을 지원받아 이러한 제품에 대한 홍보와 녹색 소비 교육 등을 담당하고 있다.

그러나 수년째 운영을 지속하고 있는데도 녹색 제품에 대한 인식 개선이 이뤄지지 않고 있어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실제, 이 센터가 지난 5월 도내 소비자 509명을 대상으로 자체 조사를 한 결과, 충북소비자 중 54.2%만이 녹색제품을 소비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녹색제품을 구매하지 않는 이유로는 ‘녹색제품에 대해 잘 몰라서’라는 답변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녹색제품 판매처를 몰라서’와 ‘가격이 비싸’ 등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센터는 이러한 소비자들의 지적에도 불구하고 녹색소비생활체험단 활동, 기자단 구성·운영, 축제·전시 행사 참여, 친환경제품알림마당 운영 등 극히 제한적인 활동에만 매달리고 있어 설립 취지를 무색케 하고 있다.

특히 녹색 제품 사용 실천에 대한 이유, 높은 가격대로 인한 구매력 저하를 돌파할 수 있는 홍보방안조차 마련하지 않아 문제를 키우고 있다.

더불어 유치원, 중학교를 대상으로 연 90회 가량의 녹색 제품, 녹색 활동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고 있는 점도 한계로 지적됐다. 주 소비층이 아닌 유아,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다보니 구매력 증가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주장에 기인한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활동 결과를 보고 받는 충북도의 개선의지가 부족해 예산낭비로 이어지고 있다는 주장까지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주부 A 씨(43·청주시 상당구 영운동)는 “녹색제품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며 “친환경생활지원센터라는 곳이 있는지도, 그 곳이 무슨 일을 하는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충북친환경생활지원센터 관계자는 “녹색 제품 인식개선, 구매력 증가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지만, 정부의 지침 등으로 강제성을 부여할 수 있는 공공기관과 달리, 일반 시민에게는 강제할 수 없는 한계가 있다”며 “녹색제품에 대한 충분한 정보제공과 홍보, 제품 판매장소의 확대가 필요하나 재정적인 문제로 그마저도 여의치 않는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___ADCONTROL___]26[/___ADCONTROL_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