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학대논란' 故최진실 딸 외할머니 내사 종결…경찰 "혐의없음"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7년 09월 12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7년 09월 12일 21시 49분
▲ [KBS 제공]
▲ [KBS 제공]
배우 고(故) 최진실 씨의 딸 준희(14) 양이 외할머니로부터 학대를 당했다는 의혹을 내사한 경찰이 외할머니 정모씨에게 혐의가 없다는 판단을 내리고 사건을 종결했다.

서울 서초경찰서 관계자는 "준희양이 지난달 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외할머니의 아동학대 혐의를 조사했으나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해 내사 종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관계자는 "준희양이 초등학교 4학년 때인 2013년부터 외할머니로부터 상습적으로 폭행과 폭언 등 학대를 당했다고 주장해왔고, 이에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함께 가족과 주변 관계인 등을 참고인으로 조사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준희양과 외할머니의 주장이 달라, 준희양의 오빠인 환희군과 이들을 주변에서 오랜 기간 지켜본 이들의 진술을 종합적으로 청취했으나 "학대로 보기 어렵다"는 게 공통된 의견이었다고 결론지었다.

준희양은 지난달 5일과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진실씨가 세상을 떠난 후부터 외할머니로부터 폭력 등 학대를 당했다는 글을 올려 논란이 일었다.

지난달 4일에는 준희양이 서초구 잠원동 자택에서 저녁식사 후 뒷정리하는 문제로 외할머니와 시비가 붙어 몸싸움까지 벌이면서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___ADCONTROL___]26[/___ADCONTROL_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