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주 세광고 야구부 프로선수 4명 배출…KBO 사상첫 1라운드 3명 지명

정성수 기자 jssworld@cctoday.co.kr 2017년 09월 13일 수요일 제19면     승인시간 : 2017년 09월 12일 19시 31분
19면-야구선수.jpg
2018 KBO 신인드래프트에서 청주 세광고 야구부 학생 4명이 뽑혀 화제가 되고 있다. 드래프트는 프로 스포츠리그에서 각 팀이 뽑고 싶은 신인 선수를 지명하는 것을 말한다.

드래프트에 선정된 선수들은 3학년 김유신(기아), 김형준(NC), 조병규(넥센), 졸업생 김선기(넥센)다.

특히, 한 학교에서 3명이 1라운드 지명자 10명 안에 들어 간 것은 역대 KBO 드래프트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김유신은 올해 전국대회에서 직구 최고 구속 143㎞를 찍으며 낙차 큰 커브와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으로 숱한 타자를 타석에서 돌려 세워 '닥터 K'란 별명을 얻은 선수다. '닥터 K'란 야구에서는 삼진을 많이 잡아내는 투수를 일컫는 별칭이다.

김형준은 강한 어깨와 투수 리드에 강점을 갖고 타격 또한 일품인 선수로 KBO 리그 전반에 만연해 있는 포수 기근 문제를 해결해 줄 대형 포수감으로서 모든 구단의 주목을 받아왔다.

조병규는 정교한 타격과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한 안정적인 내야 수비가 강점인 선수다. 김선기는 고교 졸업 후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던 선수로 이번 신인 드래프트 최고의 대어급 투수로 평가돼 왔다.

이번 드래프트에서 보여준 세광고의 저력은 안석만 야구부장, 김용선 감독의 솔선수범 리더십과 여러 코치들이 함께 한 개별 맞춤형 지도, 선수들의 성실한 운동 자세와 한데 어우러진 결과로 평가된다. 뿐만아니라 학교 야구장 리모델링, 해외 전지 훈련 등 야구부 중흥을 위해 지역과 도교육청, 학교의 아낌없는 투자도 한몫을 했다. 세광고는 2016 전국체전 준우승, 2017 주말리그 전반기 우승 등을 차지한 바 있다.

정성수 기자 jssworld@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