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성터미널 재공모, 투명하고 엄정한 절차 선행돼야

충청투데이 cctoday@cctoday.co.kr 2017년 08월 31일 목요일 제23면     승인시간 : 2017년 08월 30일 19시 26분
[사설]

재공모 절차에 들어갔던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터미널 기반시설 확충 사업비 404억원(국비121·시비283) 가운데 국비 10억원이 내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됐다. 그런 가운데 지난 6월 대전도시공사-롯데컨소시엄의 협약해지로 이 사업이 원점으로 되돌아갔으나, 지난 10일 재공모 결과 긍정적인 분위기가 감지돼 그나마 다행스럽다.

지난 25일 사업설명회에는 타 지역 소재 10여개 기업이 관심을 보였다고 한다. 대전시가 터미널 조성사업 공모지침을 변경, 사업자 부담을 줄이는 내용으로 관련 규제를 대폭 완화하고 오는 10월까지 개발지역 내 토지보상을 추진하는 등 건폐율과 용적률, 층고 상향조정을 통해 사업성을 크게 높여주면서부터다. 당초 터미널 조성원가에 반영됐던 터미널 진입도로 개설을 대전시 재정사업으로 돌리고, 터미널 용지 또한 조성원가 이하로 공급하는 지침이 제시돼 기업의 관심도를 촉발시키고 있다.

민간 사업자에게 수혜 폭이 과거에 비해 월등하게 많아지도록 공모지침에서 상세하게 제시해놓았고, 이번에 내년도 국비를 통해 기반 시설을 확충할 수 있게 됐으니 사업 추진의 정상화가 한층 더 빨라지는 셈이다. 유성복합터미널 연계 정책 사업인 BRT환승센터·행복주택·환승주차장·유성보건소 추진도 주목할 만하다. 행복주택 건립을 위한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의 적정성 검토가 최근 통과되면서 관련 사업 파급 효과에 청신호를 보이고 있다.

이제 최대 관심사는 우수기업이 실제로 참여할 것인가 여부다. 대기업으로부터 지역기업에 이르기까지 상당수 유력 기업들이 사업 참여를 검토 중이라고 한다. 대전시를 비롯해 도시공사, 유성구청 등 유관기관 간에 유기적 채널을 확보, 세부사업 내역과 지원범위에 대한 협의해온 결과라고 본다. 그렇다고 결과를 성급하게 예단하기는 힘들다.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 2010년 3월 이래 지난날 3차례에 걸친 공모 결과는 반면교사가 되기에 충분하다. 2013년 민간사업자 3차 공모 결과 도시공사와 특정기업 유착의혹이 제기돼 오랜 기간 법정공방에 휩싸이는 등 우여곡절을 겪다가 결국 계약 해지 파문을 자초했다. 누가 봐도 투명하고도 공정한 공모의 행정절차가 생명이다. 이를 어기면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가져올 따름이다. 대전시와 도시공사의 행정역량이 또 다시 검증대에 올랐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