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종시·세종시민대책위 토론회 “대한민국 수도는 세종, 헌법 조항 만들어야”

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 2017년 08월 30일 수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7년 08월 29일 19시 39분
2면-세종시.jpg
▲ 29일 오후 세종시 5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행정수도 완성 자치분권 실현 대토론회에서 이춘희 세종시장(앞줄 가운데)과 이해찬 의원(오른쪽 두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종시와 행정수도완성세종시민대책위는 29일 세종시청 대회의실에서 이춘희 세종시장과 이해찬 국회의원,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고준일 세종시의회 의장, 대책위 위원,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행정수도 완성, 자치분권 실현 대토론회’를 열었다.

내년 헌법 개정을 앞두고 열린 이날 토론회는 행정수도 개헌에 대한 민·관의 의지를 보여주고 국민적 관심과 지원을 이끌어 내기 위해 마련됐으며, 전문가와 각계각층의 시민들이 참여해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의견을 나누는 자리로 진행됐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시는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의 상징도시로 시작했고, 이제는 행복도시를 넘어 행정수도로 완성시키는 시점”이라며 “헌법적인 문제를 완벽하게 해결하고, 행정수도를 완성시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해찬 의원은 “대한민국의 수도는 세종시로 한다는 조항은 반드시 만들어야 한다”면서 “하지만 권력구조를 근복적으로 바꾸는 것이 쉽지는 않다. 청와대 이전은 만만치 않는 과제인 만큼 정치적인 설득과 타협을 통해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완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단국대학교 조명래 교수는 ‘분권적 균형발전을 위한 세종 행정수도의 완성’을, 광주대학교 이민원 교수는 ‘지방분권 개헌과 행정수도’라는 주제로 각각 발표가 나섰다.

조명래 교수는 “정부는 행정수도에 관한 것이 법령 사항이라면 세종시 설치법 상의 기구로서 세종시지원위원회의 역할과 기능 강화에 나서야 한다”며 “국회를 비롯해 세종시 및 행복청, 시민사회가 다함께 머리를 맞대야 할 때”라고 전했다.

시는 국회에서도 대토론회를 개최해 행정수도 개헌의 당위성을 상기시키고 국민적 역량을 결집하는 기회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