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 충청권 역량 결집

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 2017년 08월 30일 수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7년 08월 29일 19시 39분
공동대책위 활동재개 선언... 행정수도 지위·역할 부여 집중
“국회분원·靑 제2집무실 설치, 개헌 없이도 가능… 강력 요구”

충청권 시민단체들이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만들기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할 예정이다. 행정수도 완성 충청권 공동대책위는 29일 세종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행정중심복합도시가 위기에 처해있을 당시의 절박한 심정으로 500만 충청인의 지혜와 힘을 다시금 모아 충청권 공동대책위의 활동재개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우선 세종시가 행정수도의 지위와 역할을 갖는 데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이들은 “현재 수준에서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준수하면서 세종시가 행정수도로서 기능하기 위한 절충 방안은 세종시에 국회 분원과 청와대 제2집무실을 설치하는 것”이라며 “이는 개헌이 없어도 가능한 일이며 정부와 정치권에 당장 분원과 집무실 설치가 가능하도록 예산반영과 정책집행을 강력히 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행정중심복합도시 정상건설에 앞장서겠다는 계획이다.

대책위는 “정부가 약속한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조속이전을 통해 정부부처 전체 이전의 필요성을 확인하고, 보안상 어려운 일부 부처를 제외한 서울의 잔여 부처의 이전도 추진해야 한다”면서 “특히 세종시가 세계적인 명품도시를 지향하는 도시인만큼, 외교부와 외국대사관 이전을 추진해 문화국제교류 기능을 획기적으로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백지화 논란으로 건설이 지연된 상황을 감안해 건설예산을 조기에 투입해 건설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면서 “민간투자를 통해 100조 원이 투입되는 당초 계획을 실현시키기 위해 대통령이 주기적으로 현장을 방문하고 정부가 지속적으로 강력한 의지를 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행정수도 완성과 함께 충청권 상생발전을 위한 광역도시계획의 실질 집행을 요구할 것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서울-수도권에 대응하는 500만 신수도권 건설의 열쇠는 광역도시계획에 있다”며 “충청권 광역자치단체가 세종시와 기능분담을 하면서 공생·공존으로 특화될 수 있도록 광역도시계획에 대한 예산을 수립, 집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