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감사·소송에 바람 잘 날 없는 대전문화재단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2017년 08월 17일 목요일 제6면     승인시간 : 2017년 08월 16일 19시 20분
문화기획실장 채용절차 의혹, 해임 직원 소송·임금 논란도, “출범 8년차 … 제도 정비 부족”

대전문화재단이 감사에다 소송까지 바람 잘날 없는 하루를 보내고 있다. 문화재단은 김보성 문화기획실장 채용절차가 부적절했다는 진정서가 접수돼 지난 15일부터 감사원 감사를 받고 있다. 진정 내용은 현 실장이 지난 1월 중순경 채용됐는데 이때 합격자 발표가 나기도 전에 재단 내부적으로 인사발령이 먼저 났다는 의혹이다.

보통 합격자 발표가 난 후 범죄사실증명서 등의 신원조회를 거쳐 인사발령을 내는 게 일반적이다.

이 때문에 당시 내정설이 불거지면서 문화재단 내부적으로도 동요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원 관계자는 이번주 당시 채용을 담당했던 직원을 불러 관련 서류를 들여다보는 등 문제점이 없었는지 살피고 있다.

문화기획실장은 문화재단 정책기획을 총괄하는 자리여서 감사원 감사 결과 문제점이 드러날 경우 지역문화계에 미치는 타격도 클 전망이다. 또한 현 이춘아 대표이사 취임 이후 인사라는 점에서도 책임을 피하기 어렵게된다.

문화재단 관계자는 “절차상으로 큰 문제가 없다고 본다. 감사에 성실히 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화재단은 잇따르는 소송에 행정적인 혼란도 계속되고 있다.

앞서 문화재단은 지난 3월말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팀장급 직원에 중징계인 해임조치를 내렸다.

그러자 해임된 이 직원은 현재 문화재단의 해임조치가 부당하다는 내용의 소를 제기해 앞으로 법정공방이 불가피해졌다. 또한 문화재단은 이외에도 노동위원회에 시간외근로수당을 부족하게 지급했다는 진정이 퇴직한 직원으로부터 접수돼 검토에 들어갔다.

문화재단 한 관계자는 “문화재단이 출범 8년차에 접어들었지만 아직 그에 걸맞은 제도적 정비가 부족하지 않았나 싶다”며 “근로자의 권리인식이 향상됐다고 보는 한편으로 해묵은 과제가 터지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