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피복 입찰 방해’ 코레일 본사 압수수색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7년 08월 14일 월요일 제6면     승인시간 : 2017년 08월 13일 18시 11분
디자인 공모 특정업체 밀어줘

경찰이 코레일의 피복 관련 사업에서 코레일 측이 특정 업체의 편의를 봐준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나섰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11일 대전에 있는 코레일 본사 홍보실과 보수복지처 등을 압수수색해 입찰 관련 문서와 회의록 등 관련 증거를 확보했다. 경찰은 작년 코레일이 진행한 160억원 규모의 '피복 디자인 공모 및 제작·구매사업' 입찰 과정에서 코레일 임직원과 의류업체가 유착해 해당 업체가 사업을 낙찰받도록 한 혐의(입찰방해)가 있다고 보고 있다.

연매출 100억원 규모인 해당 업체는 실제 작년 10월 사업을 낙찰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전날 서울 서초구에 있는 업체 사무실과 임직원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자 휴대전화 등 증거를 확보했다.

경찰은 코레일 측이 해당 업체에 유리하도록 입찰 조건을 조정하는 등 불공정한 행위를 했는지, 그 과정에서 코레일과 해당 업체 간 금품 거래나 부당한 청탁이 있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관련자들을 차례로 소환,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