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자파 허용기준 0.46% 발표…사드 배치 여야 온도차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7년 08월 14일 월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7년 08월 13일 18시 27분
뉴스이슈-사드.jpg
▲ ⓒ연합뉴스
야3 “유해성 없어… 신속 배치”
여 “명확한 절차 통해 이뤄질 것”

사드 기지의 레이더 전자파 측정 결과 발표 이후 야당은 '신속한 배치'를 촉구한 반면 여당은 '명확한 절차'를 이유로 들며 원론적인 입장을 고수했다.

국방부와 환경부는 12일 경북 성주 사드 기지의 사드 사격통제 레이더(TPY-2TM)에 대해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한 결과 측정된 전자파의 최대치라도 인체허용 기준치의 0.46%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에 야3당은 13일 유해성이 없는 것이 밝혀진 만큼 신속한 사드 배치를 통해 더 이상 국론이 분열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그동안 사드배치를 반대해온 세력들을 향해 괴담을 유포했다며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더 이상 사드 배치를 반대할 명분이 없다"며 "극렬한 사드 반대 세력은 사드 도입 초기부터 있지도 않은 전자파 괴담을 유포하며 주민들의 공포심을 자극해 사회 갈등과 국론 분열을 야기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제 일촉즉발의 안보 위기 상황에서 사드 배치와 같은 최소한의 방어 조치에 대한 논란은 일단락 시키고 대승적으로 힘을 모아야 할 시기"라며 "정부가 사드 4기 배치를 조속히 완료하고 안보를 위한 모든 대안을 적극적으로 강조할 것"을 촉구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이날 "사드의 전자파 유해성에 대한 우려가 불식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우리 사회에서 더 이상 불필요한 논쟁이나 혼란이 지속돼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 대변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둘러싸고 미국 트럼프 정부와 북한의 대응이 위험 수위를 넘나들고 있어 국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며 "사드배치는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 더 이상 미룰 일이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 역시 이날 논평에서 "선량한 주민과 국민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고 공포를 조장한 일부 언론과 시민단체, 정치권의 사이비 괴담주의자들은 진정 반성해야 한다"며 "그 누구도 반성하고 책임지는 사람 한 명 보지 못했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제 과학적이고 객관적으로 밝혀진 수치를 통해 불필요한 논란에서 완전히 벗어나야 한다"며 "그렇다면 결론은 분명하다. 정부는 사드 추가 배치를 신속히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사드 임시배치는 명확한 절차를 통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번 측정 결과는 전자파와 소음, 그리고 기지내부에서만 이뤄진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였다"며 "향후 주민들의 의견이 수렴된 일반 환경영향평가 등의 절차를 통해 사드 임시배치에 대한 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