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민의당 천정배 전 대표 “내가 위기 타개 적임자”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2017년 08월 14일 월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7년 08월 13일 18시 29분
“사당화 폐해로 당원 역량 사장... 당내 모든 세력과 통합 이룰 것”
김한길 측근 김희경 전 대변인 안철수 직격 날리며 탈당
“국민의당, 1인 정당 아니다”

국민의당이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직자 출신 인사가 탈당하는 등 내홍이 격화되는 가운데 당권경쟁에 나선 천정배 전 대표는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의 위기를 타개할 당의 비전과 방향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천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즉생 생즉사의 각오로 모든 것을 걸고 국민의당의 위기를 극복하겠다"며 "제2의 창당으로 환골탈태하고 선도정당, 분권정당으로 확고하게 자리 잡아 내년 지방선거에서 승리하는 정당이 되겠다"고 공약했다.

천 전 대표는 "사당화의 폐해로 인해 수많은 당원들의 역량이 사장됐고 이것이 대선 패배의 한 원인이기도 하다"며 "적재적소, 탕탕평평, 신상필벌의 3대 인사 기준을 분명히 세워 모든 당원이 재창당과 승리의 주역이 되도록 하겠다"고 역설했다. 또 "호남-비호남, 진보-보수가 서로 다른 한 쪽을 배제하지 않고 시너지를 창출하도록 하겠다"며 "당내 모든 세력의 협치와 통합을 이루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분권정당을 만들어 지역기반을 튼튼히 하고 지방분권에 앞장서겠다"며 "시도당과 지역위원회를 당의 기둥으로 우뚝 세우고 지역정치와 지방분권에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러면서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당대표가 되자마자 전국을 다니며 당 안팎의 인재들을 발굴 ·육성하겠다"면서 "(지방정치에 소통과 협치의 정치가 뿌리 내리도록) 문재인 대통령과 담판해 광역의원선거에 정당명부 비례대표제를 도입하고 비례의원 정수를 확대하며 석패율제 도입을 관철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국민의당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측근인 김희경 전 국민의당 대변인이 이날 당권 경쟁에 나선 안철수 전 대표를 직격하며 탈당했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SNS를 통해 탈당 사실을 밝히며 “국민의당은 조선노동당이 아니다. 1인의, 1인에 의한, 1인을 위한 정당은 새 정치와 어울리지 않는다”며 안 전 대표를 향해 포문을 열었다.

김 전 대변인은 “당이 증거조작 사건에 연루돼 연신 고개를 숙이고 있었지만 정작 책임지는 사람은 보이지 않았다”며 “심지어 후보를 지낸 사람까지 자신의 패배 때문에 열리게 된 전대에 출마하겠다고 하면서 위기에 처한 당은 진흙탕으로 내동댕이쳐졌다. 자신 때문에 실시되는 재·보궐선거에 출마하는 꼴로, 내년 재·보궐선거를 상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안 전 대표를 정면 비판했다.

이어 “책임정치에 대한 자의적 해석이 낳은 참사로, 코미디 같은 장면이 연출되고 있다”며 “계파 패권정치를 극복하기 위해 정치 생명을 걸었던 창당 정신에도 역행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