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삐죈 가계대출… 도매금융으로 눈 돌린 은행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2017년 08월 11일 금요일 제7면     승인시간 : 2017년 08월 10일 20시 09분
집단대출 양호하지만 가계여신 성장 둔화… 소매금융서 무게 이동

시중은행들이 ‘소매금융에서 기업금융’으로 영업전략을 수정하고 있다.

정부의 8·2부동산 대책으로 가계대출 규제 강도가 높아지면서 소매금융보다 기업 전반을 다루는 도매금융으로 경영전략 변경에 나선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10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국내 주요 은행들이 정부에서 주택담보대출 등에 규제를 가하면서 핵심전략 수정에 들어갔다. 특히 문재인 정부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 확대에 나서면서 중소기업 여신 성장률이 더욱 확대될 수 있다는 전망 또한 전략 수정의 배경이 되고 있다.

향후 신규 분양시장과 실수요를 감안하면 집단대출 등은 양호할 것으로 예측되지만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고려하면 가계여신 성장은 눈에 띄게 둔화될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기 때문이다.

상황이 이러하자 은행들은 ‘영업력 강화’를 내세우며 하반기 영업전략 마련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실제 KB국민은행의 경우 유망분야 중소기업들의 성장과 시장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한 특판 상품을 출시하고 금융지원에 나서고 있다.

담보력은 부족하나 기술력과 성장성이 있는 유망분야 중소기업에 대해 △기술력·성장가능성을 중시하는 심사기법 도입 △여신금리 우대 △컨설팅 등의 선제적 금융지원을 실시하겠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의 대체가 예상됨에 따라 트렌드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관련 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KB여신지원체계’를 보완했다.

우리은행은 기술보증기금과 손을 잡고 신성장산업 및 기술력 보유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해 최대 10년의 보증서 담보대출을 취급, 0.2%p의 보증료를 5년간 지원할 예정이다. KEB하나은행은 성장 유망 중소기업 발굴 및 지원을 위해 협약보증 등을 통한 금융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가계와 기업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는 전략을 펼쳐왔지만 향후에는 기업대출은 물론 해외 프로젝트파이낸싱(PF), 중개금융 등 기업과 관련된 여신에 힘을 쏟겠다는 분위기”라며 “기업 재무제표의 숫자가 아니라, 기술혁신역량·성장가능성을 고려한 여신지원으로 기업과 은행의 동반성장과 산업변화에 체계적으로 대비하는 '제도적 인프라'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