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정부 압박에 전형료 인하…대학 운영 첩첩산중

이형규 기자 hk@cctoday.co.kr 2017년 08월 07일 월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7년 08월 06일 19시 24분
[스타트 충청-클릭이슈]
수입감소로 입시홍보 어려움
출산율 하락으로 학생수 ‘뚝’
2021년까지 정원5만명 감축

메인01.jpg
▲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권 대학들이 새 정부들어 신음하고 있다. 학령인구 절벽 대비도 벅찬데 각종 재정압박까지 거세지면서 고사 직전까지 내몰리고 있다.

6일 대전지역 대학들에 따르면 당장 내달 시행되는 ‘2018학년도 수시모집’부터 전형료를 최고 18%까지 내린다. 이번 조치는 교육부가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항을 이행하면서 시작됐다. 최대 6회까지 지원할 수 있는 수시 전형료 인하가 최대 관건이었다. 정부는 각 대학에 공문을 보내 지난 4일까지 전형료 조정안을 제출하라고 독촉하기에 이르렀다.

대학 재정지원 사업과 연계하고 조정안이 미비하면 감사까지 진행하겠다고 밝혀 대학들은 인하를 결정해야만 했다.

결국 대학들은 ‘백기투항’하면서 일단락이 됐다. 목원대는 특기자 전형에서 18.2%, 학생부 전형은 13%가량, 실기 위주 전형도 14.4% 인하 방침을 밝혔다. 대전대는 10~12%, 우송대는 12%가량, 배재대는 14.1% 인하로 가닥이 잡혔다.

배재대는 일반전형이 3만 5000원서 3만 2000원으로, 학생부 전형은 5만 5000원에서 5만원으로 각각 인하했다. 한남대는 15.2% 인하를 결정해 학생부 전형은 5만원에서 4만 5000원으로, 실기 위주 전형은 6만원에서 5만 5000원으로 각각 조정된다.

조정안을 속속 내놓은 대학들은 한숨돌렸다는 분위기와 앞으로가 문제라는 여론으로 갈리고 있다. 정부 요구안대로 인하를 결정했기 때문에 재정지원이 이뤄지거나 감사를 피할 수 있다는 생각이 깊다. 한편에선 ‘과거 대학들이 전형료 폭리를 취했다’는 비판 걱정과 수입이 줄어든 만큼 입시 홍보 예산 감소도 고민하고 있다.

대전지역 한 대학 관계자는 “가장 무서운 건 ‘그동안 학부모의 고통을 외면했다’는 비난이다”라며 “학생 모집에 사용할 예산도 줄어 대학을 제대로 알릴 기회조차 박탈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앞으로 대학에 닥칠 가장 큰 문제는 학령인구 절벽 사태다. 교육부가 지난 3월 발표한 ‘2차 대학 구조개혁 평가 기본 계획’을 보면 2021년까지 대학 입학정원을 5만명 가량 줄일 방침이다. 대전지역 4년제 대학 입학정원이 2000명 내외인 점을 감안하면 25개 대학 정원이 3~4년 사이 사라진다는 계산이 나온다.

이는 현재 입학 정원인 56만여명이 유지되면 당장 내년부터 고교 졸업자 수를 초과한다는 통계에서 비롯됐다. 2000년대 초반부터 출산율이 급격히 하락하면서 2023학년도 고교 졸업자 수는 40만명에 불과해 정원감축은 불가피하게 됐다.

충청권 대학 관계자는 “대학들이 9~10년째 등록금을 인하·동결하면서 재정 투입 사업은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다”라면서 “매년 정원 감축·학과 통폐합으로 구조조정을 대비하고 있지만 지속가능성을 말하기엔 어불성설이다”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이형규 기자 hk@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