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넌 취준생, 난 공시족" 방학잊은 대학 도서관 르포

이형규 기자 hk@cctoday.co.kr 2017년 07월 27일 목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7년 07월 26일 19시 45분
공무원 추가 채용 발표에 공시족 대거 도서관 몰려 스터디룸 예약 경쟁 치열

메인01.jpg
▲ 여름방학에도 충남대 도서관 열람실에 취업과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하는 학생들이 빼곡히 들어찼다. 학생들은 두꺼운 수험서와 오답노트를 펴고 다가올 시험에 대비하기 위해 방학도 잊었다. 사진=이심건 기자
한낮 수온주 33도에도 공시족(公試族) 박모(25) 씨의 발길은 충남대 도서관으로 향한다.

최근 정부가 소방공무원 추가 채용을 발표하면서 본격적인 시험 준비 태세로 전환했기 때문이다. 그는 땀을 닦을 새도 없이 오답노트부터 폈다. 박 씨는 “올해 소방공무원 추가 채용 소식을 듣고 도서관에 나와 밤 늦게까지 공부하고 있다”며 “최근 소방공무원 시험 최종에서 떨어진 후 합격을 위해 공부 삼매경에 빠졌다”고 말했다.

여름방학이 시작된 지 한달여가 지났지만 대학 도서관에서 ‘캠퍼스의 낭만’을 찾아보기 어렵다.

취업문이 갈수록 좁아지면서 대학생들은 공무원 시험과 취업준비로 여념이 없다.

26일 충남대 도서관에서 만난 대학생 최은혁(20) 씨는 매일 오전 10시면 도서관에 당도한다. 어려워진 취업에 대비하기 위해 아직 이른 나이지만 벌써 준비를 시작했다. 토익과 워드, 컴퓨터 활용능력 등 각종 자격증 공부를 하다보면 하루가 너무 빨리 간다. 최 씨는 “아직 군대도 다녀오지 않았지만 취업문이 점점 좁아져 미리 준비해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다”며 “노는 것은 뒤로 미루고 나중에 도움이 될 만한 준비를 하는데 여름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대학생들이 방학을 잊으면서 도서관은 학기 중과 별반 다를바 없이 빼곡히 들어찼다. 열람실 한켠의 스터디룸에선 그룹 토론을 하는 학생들로 발디딜 틈이 없다. 각종 도표와 자료를 인용해 열띤 토론을 이어가는 학생들은 최근 기업체 등에서 적용한 토론면접을 대비하고 있다. 이 대학 학생 정한길(27) 씨는 “방학 중이지만 스터디룸을 이용하려는 학생들이 부지기수여서 예약이 한참 밀려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날 취재진이 돌아본 충남대·배재대·목원대 도서관 상황은 매한가지다. 배재대 주시경기념중앙도서관 4층 열람실은 20~30여명의 취업준비생이 조용한 분위기에서 공부를 해 ‘사찰(寺刹)’을 방불케 했다. 목원대 중앙도서관의 스터디룸과 열람실에도 공부를 위해 방학을 잊은 학생들로 채워졌다. 배재대에서 만난 최모(26) 씨는 “최근 국회를 통과한 추가경정예산에 공무원 1만 2000명 추가 채용 소식을 접한 후 도서관을 찾는 학생들의 발길이 더욱 증가한 것 같다”며 “효도하는 아들이 되려면 방학은 얼른 잊는게 상책”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2017년 5월 경제활동인구조사 청년층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청년층(15~29세) 10명 중 4명은 공시족(36.9%)으로 조사됐다.

이형규·이심건 기자

hk@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