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와대 문건 공개… 한국당 충청의원 비판

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2017년 07월 18일 화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7년 07월 17일 19시 27분
김태흠 “정략적 의도 의구심”
박찬우 “적법처리, 심각한 의문”

자유한국당 충청권 의원들은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시절 민정수석비서관실에서 만든 문건 300여종의 문건을 공개한 것에 대해 강력히 비판했다.

김태흠 최고위원(충남 보령·서천)은 17일 "청와대의 문건공개는 법치국가의 기본을 무시한 정략적 의도가 도사리고 있다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며 "대통령지정기록물인지 여부조차 판단할 수 없다면서 문건을 공개하고 특검에 사본을 전달한 것은 대통령기록물법 위반"이라고 말했다.

참여정부시절 국가기록원장을 지낸 박찬우 원내부대표(충남 천안갑)는 원내상황 점검회의에서 "어떤 이유인지 모르지만 대통령 탄핵사태 이후 대통령기록관에 36명의 전문요원들이 청와대 대통령 기록 이관작업에 투입되어서 약 1100만 건의 기록이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됐다"며 "그런데 5월 10일 취임한 정부가 그 후 50일이 지난 7월 3일 서류정리를 하다가 캐비닛 속에서 300종의 막대한 문서가 갑자기 발견되었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내용을 자체적으로 12일 정도 가지고 있다가 14일에 공개를 했는데 이게 대통령기록법의 정신에 맞춰서, 규정에 맞춰서 적법하게 처리가 된 것이냐에 대해서 심각한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