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교육청 청렴도 순위 ‘오를일만 남았다’

이형규 기자 hk@cctoday.co.kr 2017년 07월 13일 목요일 제7면     승인시간 : 2017년 07월 12일 19시 36분
지난해 꼴찌에서 2번째 기록, 국민권익위 출신 감사관 임명, 급식·인사 등 5분야 중점관리

대전시교육청이 청렴도 최우수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지난해 대전교육청은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전국 17개 교육청 중 15위를 기록해 망신살을 샀다.

류춘열 대전교육청 신임 감사관은 12일 브리핑을 갖고 “청렴도 향상을 위한 시책을 추진해 종합청렴도를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급식 운영관리, 방과후학교, 공사관리, 수련회 관리, 학교 체육 분야 등 대전교육청의 청렴도 취약분야 원인분석을 끝냈다”며 “취약분야를 중점 관리해 올해 종합청렴도 향상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대전교육청은 청렴도 평가에서 7.24점으로 4등급, 15위를 기록했다. 정책고객평가(2등급)를 제외한 외부·내부청렴도에서 각각 4등급을 받은 게 치명적 요인으로 작용했다. 특히 지난해엔 대전봉산초 부실급식 사태와 평생교육시설인 예지중·고 사태, 사립고 교사 채용 비리 등이 청렴도 하락의 결정타 역할을 했다. 전년도 종합청렴도 평가에서 0.11점 낮은 평가로 이어져 9위에서 15위로 추락하는 결과를 불러왔다.

9년 연속 부패방지 시책평가 최우수교육청 선정과 상반된 청렴도를 보인 것이다. 대전교육청은 본격적인 청렴도 향상 정책을 펼치기 위해 감사관도 개방형 공모직 형태로 국민권익위원회 출신을 임명했다. 이를 계기로 새로운 청렴문화가 창달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대전교육청은 학교급식·인사·방과후학교·업무지시의 공정성·부패통제지수를 5대 중점분야로 정해 지속적인 관리를 할 방침을 세웠다. 또 각 해당부서별 청렴도 하위권 원인 분석과 타 시·도교육청 수범사례를 벤치마킹해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확대간부회의 시 청렴도 향상 추진상황을 집중 점검해 최종적으로 최우수기관으로 자리매김한다는 포부를 세웠다. 서기관 이상 공직자 청렴·부패위험성 진단과 교무·행정·급식업무 관리자 청렴조 진단으로 대전교육청 청렴도를 끌어올린다는 계획도 수립해 추진 중이다.

류 신임 감사관은 “청렴도 최우수기관을 달성하기 위해 다각적인 방법을 교육가족과 공유하도록 하겠다”며 “대전교육 실정에 맞는 부패방지 시책 및 청렴도 향상 방안을 발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형규 기자 hk@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