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안호수공원 1·2 블록 민간개발 지역건설업체 도전 주목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 2017년 07월 12일 수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7년 07월 11일 19시 26분
파인·다우주택건설 등
‘주택사업 드림’ 기대감

메인01.jpg
▲ 사진 = 충청투데이 DB
▲ 갑천친수구역 토지이용계획. 대전시 제공
<속보>= 지역 중소·중견 건설업체의 ‘도안 호수공원 1·2블록 민간주도 개발사업’ 도전 여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6월 27일자 3면>
지역 중소 건설사의 '주택사업 드림'이 종적을 감춘 지금, 민간발주 공사 최대어로 꼽히는 호수공원 1·2 블록 개발사업에 참여하는 획기적 사건을 만들어낼지 여부가 핵심이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이 사업은 메머드급 아파트 단지, 근린생활·상업·공공시설, 지역 유일의 호수공원 호재 등 ‘분양대박’ 성공요건을 갖추면서, 국내 메이저급 건설사까지 군침을 흘리는 사업지로 떠오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주택사업의 변방으로 불리고 있는 지역 중소건설 업체들의 행보가 주목을 끈다. 우선 고속 성장가도를 달리고 있는 파인건설이 최근 아파트 사업진출을 전격 선언하면서, 지역 주택건설업계의 ‘주택사업 드림’이 힘을 얻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파인은 자체 브랜드를 앞세워 대규모 공동주택사업에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했다.

이관근 파인건설 대표는 "도안 호수공원을 겨냥, 자체 브랜드 파인앤유를 앞세워 숙원인 아파트 건설사업 진출을 현실화 시키겠다"고 말했다.

다우주택건설 역시 호수공원을 타깃으로 한 또 한번의 아파트 사업 진출 의지를 밝혔다. 사실상 지역 중소 건설사중 유일하게 ‘주택사업 드림’을 이뤄낸 다우주택건설. 다우의 주택사업 진출(다우갤러리 휴리움)에 이은 분양 '대박'은 지역 건설업계에선 획기적인 사건으로 평가되고 있다.

전문수 다우주택건설 회장은 "도안 호수공원을 주목하고 있다. 당연히 사업참여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제한 뒤 “광주 단일 도시에만 금성백조 수준의 건설사가 7~8개나 된다. 150만 도시 대전에 아파트 사업 진출 건설사 수가 적다는 것은 지역경기활성화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지역 중소 건설사 주택사업 드림의 선봉에 서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흐름 속, 설계공모 채택을 통한 컨소시엄 방식 도입을 전제로 ‘지역 대형 건설사 주도, 지역 중소 건설사 지분참여 확대’가 최상의 사업 시나리오로 언급되고 있다.

김용관 나성건설 대표는 “지역 중소 업체와 컨소시엄을 구성할 경우, 사업주도에게 가점을 주는 형식이 이뤄졌으면하는 바람이다. 대전시 등 사업주체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컨소시엄 방식 도입 시 지역업체 가점제 도입, 지역업체 지분확대 등에 무게를 두겠다는 입장을 분명히했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___ADCONTROL___]26[/___ADCONTROL_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