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안호수공원 1·2블록 메이저 건설사 눈독… 지역건설사 뭉치나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 2017년 06월 27일 화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7년 06월 26일 19시 27분
1·2 블록 민간주도 개발사업, 대형 건설사도 동향 파악, 지역 건설사들 상황 예의주시
설계공모 방식 사전준비도

슬라이드뉴스1-도안호수공원.jpg
▲ 사진 = 충청투데이 DB
<속보>=지역 민간발주 공사 최대어로 꼽히는 도안 호수공원 1·2블록 민간주도 개발 사업을 둘러싼 국내 건설사 간 수주전이 뜨겁게 전개될 전망이다.

메머드급 아파트 단지, 근린생활·상업·공공시설, 지역 유일의 호수공원 호재 등 ‘분양대박’ 성공요건을 갖추면서, 이 곳이 국내 메이저급 건설사까지 군침을 흘리는 사업지로 떠오르고 있다는 게 핵심이다.

공사비도 1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되면서, 건설사 간 양보 없는 불꽃 수주전이 예상된다. 대전시 등에 따르면 도안 호수공원 1·2블록 공동주택은 각각 1118가구, 928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자연친화적인 생태호수공원, 정주·휴식·생태학습 공간 등 사업 성공을 이끄는 최상의 해법이 제공될 것으로 예상되는 도안 호수공원 공동주택. 무엇보다 정부의 공공택지 공급 축소 정책기조 속, 사업지를 찾지 못했던 대형 건설사에게 주택사업 침체 분위기를 전환시킬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평가받고 있다. 이 같은 흐름 속, 사업 수주전은 이미 '폭풍전야’ 국면에 접어든 모습이다.

국내 ‘빅 5 메이저급’ 건설사 몇 곳은 대전시·시도시공사를 찾아 사업 정보를 얻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이미 국내 굴지의 대형 건설사 다수가 시와 시도시공사를 상대로 동향 파악에 돌입했고, 특정 건설사 관계자는 도시공사를 이미 방문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지역 건설사도 긴장의 끈을 바짝 조이고 있다. 우선 메이저급 건설사와 비슷한 체급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계룡건설은 일단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계룡건설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업방식 등 세부안이 나오지 않은 상태다.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을 뿐이다. 최종 개발방식이 나올때까지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금성백조는 설계공모 방식 도입을 의식, 설계작업 돌입을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성백조 관계자는 “도안 1·2블록 사업 수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설계공모 방식 채택을 염두에 두고 이에 상응하는 대응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사업이 지역 건설업계 먹거리 기근 패러다임을 뒤바꿀 절호의 기회로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 중소 건설업체의 주택사업 도전 여부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또 설계공모 채택을 통한 컨소시엄 방식 도입을 전제로, ‘지역 대형 건설사 주도, 지역 중소 건설사 지분참여 확대’가 최상의 사업 시나리오로 언급되고 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지역 중소업체와 컨소시엄을 구성할 경우, 사업주도 업체에게 가점을 주는 형식이 이뤄졌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컨소시엄 방식 도입 시 지역업체 가점제 도입, 지역업체 지분확대 등에 무게를 두겠다는 입장을 분명히했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