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청자가 찜한 TV] "못먹어도 GO!"…'쌈, 마이웨이' 2위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7년 06월 20일 화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7년 06월 20일 08시 16분
재벌남도 능력남도, 가난한 신데렐라도, 악녀도 없다.

많은 계단을 밟고 올라가야 있는 고지대에 살면서도 월세가 밀린, 이렇다 할 스펙도 없는 청춘들이 주인공이다. 그런 남녀를 데리고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를 만드는 것은 웬만해서는 성공하기 힘들다.

아무리 선남선녀가 나온다 해도 TV 청춘 멜로드라마에서는 뭔가 번쩍번쩍 있어 보여야 하고, 뭔가 드라마틱한 성공이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궁상을 떨다가도 출생의 비밀이나 백마 탄 왕자님 같은 반전이 등장해줘야 이야기가 굴러간다. 그렇게 방송가는 생각을 해왔다.

그런데 없다. KBS 2TV 월화극 '쌈, 마이웨이'에는 그런 게 없다. 가진 건 오직 싱그러운 젊음과 꿈. 하지만 그게 '열 일'을 해낸다.

20일 CJ E&M과 닐슨코리아의 6월 둘째 주(5~11일) 콘텐츠영향력지수(CPI·하단 용어설명 참조) 집계에서 '쌈, 마이웨이'가 CPI 236.6으로 2위를 차지했다. 전주보다 2계단 오른 성적이다.

'20대 여배우 기근'을 뚫고 피어난 김지원의 활짝 핀 매력을 필두로, 박서준, 안재홍, 송하윤이 빚어내는 흙수저 청춘들의 티격태격, 왁자지껄 소동이 드라마 경쟁에서 '기본'은 해주고 있다. "못먹어도 고(GO)!"를 외치는 청춘들이 어여쁘다.

전작인 4부작 '백희가 돌아왔다'를 통해 역시 가진 건 몸뚱이와 낭만밖에 없는 흙수저 청춘들의 이야기를 맛깔스럽게 그려낸 임상춘 작가는 '쌈, 마이웨이'를 통해 남들이 가지 않은 길을 파고드는 뚝심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1위는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가 10주 연속 수성했다. CPI 285.1로 다른 프로그램에 비해 압도적인 '화제성'을 과시했다.

3위는 SBS TV '미운 우리 새끼', 4위는 SBS TV '수상한 파트너', 5위는 MBC TV '무한도전'이 차지했다. 각각 전주보다 6계단, 3계단, 12계단 뛰어오른 성적이다.

☞용어설명 : CPI 지수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송 3사와 CJ E&M 7개 채널(tvN·Mnet·OCN·온스타일·OtvN·올리브·XTM)에서 프라임 시간대 방송되는 드라마, 연예·오락, 음악, 인포테인먼트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인기도를 파악할 수 있는 지표다.

CPI 지수는 주간 단위로 프로그램 관련 온라인 뉴스 구독자 수(주요 포털 등재 언론사 기준), 프로그램 직접 검색자수(국내 주요 포털 6개사), 소셜미디어 버즈량(블로그·게시판·SNS 전수조사) 등 3가지 실측 데이터를 200점 기준 표준점수로 환산해 산출된다.pretty@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