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상공인 대출·리스크 관리, 수술대 오른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2017년 06월 20일 화요일 제9면     승인시간 : 2017년 06월 19일 19시 15분
자영업 과밀정보, 대출시 적용

금융업계가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대출·리스크관리에 나서고 있다. 이는 자영업자들의 대출잔액이 기하급수적으로 늘면서 이들의 빚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업계마다 구축된 자영업자대출 DB를 기반으로 고도화에 나설 계획을 내세우고 있는 것이다.

1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잔액은 270조 1000억원으로 한 달 새 2조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자영업자 대출잔액은 올해 1~5월 동안 총 9조 1000억원이 증가했다. 3월 1조 9000억원, 4월 2조 2000억원을 기록하는 등 월간 증가액이 2조원 수준에 육박하고 있어 리스크 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금융당국은 리스크 관리 방안 마련 및 지원안 등을 수술대에 올리며 하반기 집도를 앞두고 있다. 우선 금융당국은 구축된 자영업자대출 미시 DB를 기반으로 하반기부터 고도화에 나선다. 금융감독원은 중소기업청의 자영업자 상권정보시스템을 DB에 적용, 시스템이 제공하는 업권·지역별 자영업 과밀 정보를 자영업자대출 시 적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더불어 은행 계열 카드사 매출정보를 DB에 포함해 자영업자대출 사업성 평가에 적용하는 대안도 구상하고 있다. 이밖에 올해 3분기부터 자영업자 재창업지원 프로그램 마련 및 사업정리 후 재취업을 희망하는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재취업프로그램 알선에 나서는 등 지원책 마련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시중은행 또한 자영업자대출 관리방안을 실전에 도입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상권분리(특화상권·관리상권)를 통해 자영업자대출 리스크 관리를 실시, 특화상권은 담보인정비율을 높이고 관리상권은 한도를 조절해 리스크를 관리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자영업자나 일정 규모 이하의 소기업 대출은 소매형소호시스템을 적용해 별도 관리하고 있으며, IBK기업은행은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 심사를 포함한 소기업여신상담승인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내달 시스템 대출한도 산출 기준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차주 유형에 따른 다양한 요소를 갖고 있는 자영업자 대출의 특성을 고려해 다각적인 지원책 마련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