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분기에도 서버용 D램 가격 최대 8% 상승할 듯"

D램익스체인지 전망…IHS는 "1분기 D램·낸드시장 매출 사상최대 기록"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7년 06월 18일 일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7년 06월 18일 08시 42분
▲ [제작 조혜인]
▲ [제작 조혜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업체들의 2분기 실적이 고공행진을 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3분기에도 이들의 주요 제품 중 하나인 서버용 D램 가격이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점쳐졌다.

17일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는 3분기 서버용 D램 모듈의 평균 계약가격이 전 분기보다 3∼8% 상승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1분기에 전 분기 대비 40%, 2분기에 10% 상승한 데 이어 3분기에도 이런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한 것이다.

D램익스체인지는 특히 서버용 D램 모듈의 고용량화가 가속화하면서 올해 말까지 고용량인 32GB(기가바이트) 제품의 시장 점유율이 6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D램익스체인지는 서버용 D램 모듈의 공급 부족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2분기에 있을 주문 대부분이 데이터 센터 운영업체나 기업, 정부 등과 관련된 조달 계약인 데다 공급 쪽에서 보면 메모리 반도체 업체들의 주문 제품 출하율이 올해 초부터 계속 60∼70% 수준에 머물고 있기 때문이다.

D램익스체인지는 "하반기에도 서버 시장이 더 뜨거워질 전망이어서 서버용 D램 모듈의 부족 상황은 조만간 진정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다른 시장조사업체인 IHS마킷은 올해 1분기 D램과 낸드플래시 반도체의 시장 규모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IHS마킷은 "메모리 반도체가 글로벌 반도체 매출 성장의 주요 원동력이 되면서 1분기 D램과 낸드반도체의 매출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IHS마킷은 1분기 D램 시장의 규모를 147억 달러, 낸드플래시 시장 규모를 117억 달러로 각각 집계했다.

업체별 점유율을 보면 D램 시장의 경우 삼성전자가 43.5%로 1위, SK하이닉스 27.9%로 2위를 지키며 한국 기업의 지배력(71.4%)이 유지됐다. 3위는 마이크론(22.7%)이었다.

낸드플래시 시장에서는 삼성전자(36.7%), 도시바(17.2%), 웨스턴 디지털(15.5%), SK하이닉스(11.4%), 마이크론(11.1%), 인텔(7.4%)의 6강 구도가 유지됐다.

IHS마킷은 "타이트한 수급 구도가 D램과 낸드플래시 시장 모두를 계속 지배하면서 2분기에도 메모리 반도체 시장은 또 한 차례 기록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sisyphe@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