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시 청년정책 ‘양 보다 질’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 2017년 06월 13일 화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7년 06월 12일 19시 28분
[스타트 충청 - 클릭 이슈]
일자리 수요 보다 좋은 일자리, 임금·복지 개선 등 우선돼야


메인01 (2015년 충남대학교에서 진행된 청년일자리 정보박람회 산림청 제공).jpg
▲ 2015년 충남대학교에서 진행된 청년일자리 정보박람회 산림청 제공
대전시가 올해 중점 추진하고 있는 청년 취·창업 프로젝트가 ‘양보다는 질’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조언이다. 일시적으로 청년 일자리나 창업 사례를 늘릴 수는 있지만 안정감을 주지 못하면 결국 다시 구직자 신분으로 돌아오는 경우가 많아 실효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시는 올해 청년일자리 정책에 중점을 두고 6개 분야 60개 단위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해당 사업을 통해 청년일자리 6065개와 청년실업률 7.8%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하지만 지역 청년들은 일자리 개수에 연연하기 보다는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 달라는 목소리다.

현실적으로 100개의 중소기업 일자리 수요가 있어도 대기업 한 자리에 몰려드는 게 우리 사회의 어두운 단면이기도 하다. 이는 좋은 일자리만 찾아다니는 청년들만 비난할 수 없는 사안으로, 사회 전반적인 인식과 제도적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중소기업에 대한 막연한 불신과 사회적으로 인정을 해주지 않는 문화는 우리가 바꿔나가야 할 대표적 인식개선 사항이다. 또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지나친 임금격차와 복지수준, 정규직과 계약직, 지나친 스펙 우선주위 등은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

시가 목표로 삼고 있는 일자리 개수와 실업률도 사실상 수치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만약 계약직 일자리가 많이 만들어지고 채용이 이뤄진다면 목표와 실업률에는 영향을 주겠지만 해당 청년들은 여전히 고용불안을 안고 살아야 한다.

청년 창업의 경우에도 실패 확률이 높을 뿐 아니라 정착 때가지 시기가 너무 길어 실질적인 대안으로 볼 수 없다. 이 때문에 시도 좋은 일자리 만들기와 관련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청년 선호도가 지방공무원을 비롯해 소방공무원, 산하 공사·공단, 출연기관들의 채용을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특성화고 학교장 추천을 통해 지방공무원으로 특별 임용하는 내용의 사업도 추진된다. Good-Job 청년인턴쉽 사업의 경우 기업이 정규직 전환시 각각 3개월간 1인당 100만원을 지원한다. 이밖에 대덕특구 등 지역산업 수요특성에 맞는 맞춤형 일자리와 인재양성은 좋은 일자리를 양산하고 수요를 충족하는 해결책이 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청년 일자리와 관련된 아이디어가 개발 중이며 시도 지역 인재들을 활용하고 기업들과 연계해 취·창업으로 이어지도록 다양한 정책을 시행하고자 한다”며 “한편으로는 인력양성에 힘쓰면서 지역 수요에 대한 조사를 펼쳐 청년들이 원하는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