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 정부 첫 관문 청문회… 野 서로다른 채비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제5면     승인시간 : 2017년 05월 18일 19시 49분
이낙연 후보 낙마땐 인선 난관... 민주, 野 분위기 파악 등 분주
野 존재감 부각 노력 속 대응차이
한국당 의혹 제기하며 날세워
국민의당 호남민심 고려할 전망
바른정당 “치명적 흠 없다면 동의”

뉴스이슈2-문재인정부청문회.jpg
▲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의 첫 내각의 윤곽이 조금씩 모습을 드러내면서 지명된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0년 만에 정권교체로 여야가 바뀐 채 진행될 이번 청문회는 문 정부가 넘어야할 첫 관문인 동시에 야당인 자유한국당이나 국민의당 원내지도부가 평가받는 첫 시험대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오는 24~25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시작으로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오는 29∼30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후보자 등에 대한 청문회가 열릴 예정이다.

야당에서 여당으로 신분이 바뀐 더불어민주당은 야당과의 관계 설정에 공을 들이고 있는 반면, 야당들은 이번 청문회를 통해 정치적 존재감을 드러내 지난 대선 패배를 만회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어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우선 문 정부 입장에서는 이번 인사청문회가 순조롭게 넘어가야 앞으로의 국정운영에서도 힘을 받을 수 있다. 만약 이번 청문회에서 낙마하는 후보자가 발생한다면 앞으로 남은 내각 인선도 그만큼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 더욱이 새정부 출범과 동시에 새롭게 구성된 '우원식 원내지도부'의 능력이나 협치가 평가될 수 있는 만큼 야당 분위기를 파악하는 등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야당은 각 후보자에 대한 검증 수위를 높여가면서 날선 청문회를 예고하고 있지만 정당별로 미묘한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우선 자유한국당은 날선 공방을 예고하면서 청문회 전부터 갖가지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18일 “이 후보자 아들이 억대 증여 재산에 대한 탈루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기존 재산과 병원 인턴·레지던트로 근무하면서 벌어들인 예상 수익을 계산했을 때 최소 1억원 이상의 증여재산을 받고도 세금 납부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게 강 의원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이 후보자 측은 이 후보자의 아들이 결혼하면서 늘어난 배우자 재산과 결혼 축의금 등이 반영됐기 때문에 탈루는 아니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국민의당은 이 후보자가 당 기반인 호남 출신 인사라는 점에서 지역 민심을 고려할 것으로 전망된다. 합당한 근거 없이 정치적 공세에만 집중할 경우 되려 역풍을 맞을 수 있기 때문이다.

바른정당은 인사청문회보다는 청문회 이후 당의 정치적 입지를 고려하는 분위기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프로에 출연해 “치명적인 하자가 없다면 청문이나 총리 지명에 동의할 생각”이라며 이 총리 후보자의 임명에 동의할 뜻을 밝혔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