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양 소선암 자연휴양림 객실예약 ‘러시’

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제18면     승인시간 : 2017년 05월 18일 18시 45분
내달까지 주말예약 100% 완료
저렴한 객실요금·자연경관 인기

▲ 단양군의 소선암 자연휴양림이 대자연속의 힐링 휴식처로 각광받고 있다.
단양군의 소선암 자연휴양림이 대자연속의 힐링 휴식처로 각광받고 있다.

단양관광관리공단에 따르면 최근 때 이른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휴양림을 찾는 휴양객도 크게 늘어 올해 들어서만 6100여명이 다녀갔다. 이에 따라 객실 이용 수입으로 8800여만 원을 올릴 만큼 호황을 누리고 있다.

객실 예약도 줄을 이어 현재 내달까지는 주말 예약이 100% 완료된 상태이며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는 7월부터는 평일 예약률도 90% 이상이 될 것으로 공단은 전망했다.

소선암 자연휴양림은 빼어난 자연경관과 객실요금이 비교적 저렴해 가족단위 휴양객과 대학생 MT 장소로 인기다. 소선암 자연휴양림은 67㏊의 면적에 숲속의 집(11동), 통나무집(6동), 산림문화휴양관(6동), 산림복합 휴양관(17동) 등 총 40동의 콘도식 객실을 갖추고 있다.

부대시설로는 다목적회의실·식당·매점·주차장 등 편의시설과 산책로, 숲 체험길 등이 조성됐다. 숲 속 오솔길 형태로 조성된 숲 체험길(1㎞)은 맥문동·원추리·옥잠화 등의 야생화와 조팝나무·옥매화·층층나무 등 각종 조경수로 꾸며져 있다. 또 산책로(3.4㎞)는 울창한 숲을 따라 조성돼 삼림욕을 겸한 건강트래킹 코스로 이용할 수 있다.

소선암 자연휴양림은 휴양 인원에 따라 23~99㎡까지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다. ‘숲 속의 집’과 ‘통나무 집’은 단독시설로 조성된 데다 산림 속에 자리에 가족단위 휴양객들에게 특히 인기다. 2004년 7월 문을 연 소선암 자연휴양림은 휴식과 관광을 체험할 수 있다는 입소문을 타면서 해마다 휴양객은 꾸준히 늘고 있다. 이는 잘 갖춰진 현대식 휴양시설과 함께 단양팔경 관광지를 둘러볼 수 있기 때문이다.

소선암 자연휴양림 인근엔 선암계곡(상·중·하선암)과 구담봉·옥순봉·선암골 생태 유람길 등이 위치해 있다. 특히 호반관광지인 장회나루는 유람선을 타는 재미와 구담봉과 옥순봉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어 휴양객들의 인기 관광코스이기도 하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