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스닥 상장 6년만에 이룬 대전향토 바이오벤처

신인철 기자 pfe@cctoday.co.kr 2017년 05월 17일 수요일 제9면     승인시간 : 2017년 05월 16일 19시 48분
[Economy 초대석] 박순재 알테오젠 대표
국내 최초 이익공유제 도입
대기업 투자금으로 기술개발
코스닥 입성뒤 외국서도 투자
인력난 문제, 지자체가 나서야

“우수한 자질과 능력을 갖춘 젊은 인재들에게 늘 말합니다. 기술력있는 바이오벤처를 선택해 대기업으로 키우는 꿈을 꾸세요.”

2008년 설립한 대전향토 바이오 벤처기업을 2014년 6년이라는 짧은 기간에 코스닥에 상장시키며 국내 바이오시장에 돌풍을 일으킨 박순재 ㈜알테오젠 대표는 “인력난이 기업 운영에 있어 가장 힘든 점”이라고 지목했다.

박 대표는 “지역 바이오 인재들이 수도권 근무를 선호해 2012년 직원들과 본사 이전 논의까지 했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그는 “대부분의 신설 벤처들이 아이디어를 통해 자금 투자는 받을 수 있지만 연구 인력 찾기는 말 그대로 하늘의 별따기”라며 “지역 인재를 채용한 벤처기업에게 지자체 자금 지원 등 파격적인 인센티브가 있어야 인력난을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퍼듀대학교에서 생화학 박사학위를 받은 박 대표는 1988년 대기업 바이오 R&D 부서에 입사해 연구원 생활을 시작했다. 그러던 중 당시 부인이자 연구원 동료였던 정혜신 한남대 생명시스템과학과 교수(알테오젠 최고기술경영자)가 개발한 단백질 관련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2008년 알테오젠을 설립했다.

바이오벤처가 코스닥에 이름을 올리기까지 통상 15~20년이 걸린다. 하지만 알테오젠은 6년 만에 코스닥에 입성했고 이후 브라질 제약기업 ‘크리스탈리아’ 등 외국계 제약 대기업의 투자를 받게 됐다. 바이오업계에 없었던 외국계 제약 대기업 투자계약이 성사되기까지 박 대표의 혜안이 큰 역할을 했다. 그는 알테오젠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를 위해 바이오베터(바이오 신약의 효능을 개선시키거나 부작용을 줄인 새로운 바이오 의약품)로 눈을 돌렸다.

그동안 새로운 바이오 의악품은 연구개발 비용만 1000~1500억원 가량 소요돼 자금력이 풍부한 바이오 대기업이 주로 연구개발을 도맡아왔다.

박 대표는 2011년 국내 최초로 이익공유제를 바이오벤처에 도입해 바이오업계에 새 바람을 일으켰다. 이익공유제란 벤처기업이 자금력있는 대기업 투자금을 받아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대기업에 이전해 발생하는 이익을 공유하는 프로그램이다. 알테오젠은 당시 브라질 제약 대기업의 막강한 자금 투자를 기반으로 연구·개발에만 매진할 수 있었다.

최근에는 대한화학회 춘계 학출대회에서 항체 약물 접합체(ADC) 관련 새로운 연결 기술을 뽐내기도 했다. 이번에 발표된 기술에는 유방암 및 위암을 공격하는 ADC의 특정 위치에 독소(톡신)를 묻히고 독소를 떨어지지 않게 붙잡아주는 알테오젠만의 노하우가 집약됐다.

박 대표는 이러한 신 기술을 함께 발전시켜 미래 글로벌 바이오산업을 이끌어 갈 대전지역 인재를 기다리고 있다.

그는 “매일 급변하는 IT 벤처와 달리 바이오 벤처는 마라톤처럼 그 분야를 꾸준히 파고들면 마침내 원하는 결과를 얻게 되는 ‘대기만성형’ 분야”라며 “지역 인재와 함께 알테오젠이 견인할 미래 바이오산업 청사진을 그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신인철 기자 pf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