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포 열병합발전소 건립 논쟁… 해법 까마득

김명석 기자 hikms123@cctoday.co.kr 2017년 05월 15일 월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7년 05월 14일 18시 33분
시행사 “LNG 허용기준 낮춰”, 주민들 “건강·환경피해 뻔해”

내포 열병합발전소 건립 논쟁이 좀처럼 실마리를 풀지 못하고 있다.

충남도가 내포 열병합발전소 건립 반대측 주민들과 공감대 형성을 위해 마련한 공청회가 고성과 야유 등으로 분위기가 격화되는 등 찬반 입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는 점에서다. 도는 지난 11일 충남도청 문예회관에서 내포신도시 주민 상당수가 참석한 가운데 '내포신도시 집단에너지건설사업 관련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날 공청회는 사업시행사인 내포그린에너지㈜의 사업설명에 이어 허재영 대전환경운동연합 상임의장의 주재로 관련 전문가와 관계자들 간 토론, 주민 질의·응답 등의 순으로 구성됐다. 전성기 내포그린에너지㈜ 팀장은 "내포집단에너지 시설은 대기오염물질 배출설계를 LNG사용시설 허용기준 이하로 낮춰 안정성을 확보했고, 주민감시시스템 상시 운영 등 만약의 환경오염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차단했다"라고 말했다.

특히 주민들이 우려하는 다이옥신 배출은 법정허용기준(0.1ng-TEQ/S㎥)의 1/10 수준인 0.01ng-TEQ/S㎥으로 낮췄으며, 내포그린에너지가 보유한 시설에서 850도 이상으로 가동할 경우고형연료가 완전 분해되므로 안전성이 보장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공청회 시작 전부터 어수선했던 분위기는 김 과장의 발표와 함께 주민측에서 고성과 야유가 터져나오면서 ‘일촉즉발’의 분위기를 형성했다.

주민들은 “무슨 의도로 이런 공청회 자리를 만든지 모르겠다”, “우리는 반대하러왔는데 왜 기술적인 측면만 계속 강조하느냐”, “주민들의 건강과 환경적인 측면을 100%로 보장하느냐” 등의 격한 반응을 보였다.

특히 이날 공청회는 진행 중 주민과 진행측과의 사이에 몸싸움이 일어나는 등 과열된 분위기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았다. 반면 주민들은 열병합발전소 반대 입장의 토론자들의 발표에는 환호로 답하는 등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반대측 대표인 문병오 내포 쓰레기발전소반대위원회 위원장은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비롯한 각종 오염물질 뿐 아니라 운송원가 절감을 위해 근거리에 SRF 제조시설이 입주하게 됨으로써 홍성예산지역 전체에 환경피해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김명석 기자 hikms12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