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지역 공장부지 부족 ‘산단 조성’ 열쇠

신인철 기자 pfe@cctoday.co.kr 2017년 05월 15일 월요일 제3면     승인시간 : 2017년 05월 14일 18시 31분
[스타트 충청 - 클릭 이슈]
대전 미분양면적 규모 하위권, 국가 주도 산단 조성 등 시급


클릭이슈2.jpg
▲ 사진 = 충청투데이 DB
대전지역 제조업체들의 공장부지 부족 해결을 위해 대전 서남부지역에 새로운 국가 산업단지 조성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또 민·관이 함께 과거 공장부지 부족 문제를 타개한 타 시·도 사례를 참고해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14일 충청통계청의 전국 산업단지 시도별 현황(지난해 기준)을 보면 대전의 산단 내 미분양면적 규모(4만 9000㎡)는 7대 특·광역시 가운데 가장 적었다.

대구지역 산단 내 미분양면적(93만 5000㎡)이 가장 컸고 이어 △인천(51만 8000㎡) △부산(42만 9000㎡) △울산(31만 6000㎡) △광주(22만 6000㎡) △서울(22만 3000㎡) 순이었다. 미분양면적이 적다는 것은 지역 내 제조기업이 공장을 추가적으로 신설하거나 증설할 면적이 부족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대구 등은 이러한 미분양면적이 대전과 비교해 많게는 19배 가량 많다. 이에 대전지역 제조기업들의 공장 신설 및 증설 부지 마련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공장부지 인근 개발제한구역 해제 및 대전 서남부지역 내 새로운 국가 산단 조성을 해법으로 제시했다. 또 울산시가 공장부지 부족문제를 해결한 사례를 참조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2015년 울산은 현재 대전이 겪고 있는 공장부지 부족 문제와 직면하게 됐다. 당시 울산 남구의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 내 A업체는 공장 설립계획을 세우고 부지 확보를 위해 노력했으나 산단 내 부지 부족으로 투자가 지연되는 상황에 놓였다.

기업 애로를 접하게 된 울산시는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거쳐 산단 인근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하고 해당 산단 개발계획을 변경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를 통해 울산시는 300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와 2000여명의 고용 창출을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 효과를 거뒀다. 지난해에는 행정자치부의 2015년 지방규제개혁 추진실적 우수 지자체 시상식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하기도 했다.

새로운 국가 산단 조성과 관련해 임성복 대전·세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현재 대전 내 산단이 유성·대덕구에 몰려있는 상황”이라며 “대전 서남부권에 산단 조성이 설득력을 얻고 있고 여기에 국가 주도의 산단을 조성하면 일반 산단 대비 저렴한 가격에 부지를 공급하게 돼 기업들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고 말했다.

임 선임연구위원은 “대전이 제4차 산업특별시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공장 및 연구시설을 충분히 세울 수 있는 부지 확보가 관건”이라며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해 대전 서남부권의 새로운 국가 산단 조성은 국가적인 과제”라고 설명했다.

신인철 기자 pf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___ADCONTROL___]26[/___ADCONTROL_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