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세먼지 재앙’ 충남 화력발전소 문제 다시 급부상

김명석 기자 hikms123@cctoday.co.kr 2017년 04월 24일 월요일 제1면     승인시간 : 2017년 04월 23일 19시 04분
[스타트 충청 - 클릭이슈]
전국 석탄발전소 50% 밀집 속
당진 에코파워 추가건설 시끌
대선후보들 핵심 공약 부상

당진제철화력발전소(대우건설 제공).jpg
▲ 당진제철화력발전소. 대우건설 제공
충남지역내 석탄화력발전소 밀집 문제가 재공론화되고 있다. 정부가 지역민들의 반대에도 불구, 당진지역에 석탄화력발전소인 에코파워 1·2호기 건설 승인을 강행하고 있고, 대선 공약으로까지 거론되며 뜨거운 논쟁을 일으키고 있다는 점에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3일 전원개발사업추진위원회를 열고, 당진 에코파워(SK가스)의 석탄화력발전소 전원개발사업 실시설계 승인 안건을 가결했다. 당진 에코파워는 2022년 3월까지 42만 8141㎡(공유수면 11만 405㎡ 포함) 부지에 1160㎿급(580㎿급 발전기 2기)으로 들어서는 석탄화력발전소이다.

문제는 충남지역은 이미 석탄화력발전소가 ‘포화상태’라는 점이다.

실제 전국 석탄화력발전소 57기 중 충남에만 29기(50.8%)가 가동 중에 있고, 이로 인해 충남은 연간 11만t이 넘는 대기오염물질이 하늘로 내뿜어져 나오고 있다.

이에 지역과 환경단체들은 즉각 반발하며 “당진 에코파워 심의를 즉각 중단하고, 결정을 차기 정권에 넘겨라”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당진 송전선로·석탄화력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지난 5일 성명에서 “대선이 얼마남지 않은 상황에서 (국민의 건강과 직결된) 중차대한 문제를 국민의 손에 의해 뽑힌 대통령도 아닌 황교안 총리 내각에서 처리한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라며 “산자부는 탄핵된 박근혜 정부에 대한 충성을 거두고 당진 에코파워 사업 추진에 대한 일체의 업무를 차기 정권에 인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충남도와 당진시도 석탄화력발전소 추가 건립에 즉각 반발했다.

도는 지난 6일 긴급 기자회견에서 “감사원이 ‘충남의 화력발전소가 수도권 대기에 최대 28%나 영향을 준다’고 발표했듯이, 석탄화력의 미세먼지는 충남의 문제이자 전국적인 문제”라며 “석탄화력 미세먼지를 근원적이고, 획기적으로 줄이는 대책없이는 국민 모두가 피해자가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당진 에코파워 등 석탄화력발전소 문제는 대선 후보들의 핵심공약 중 하나로 거론되며, 단순 충남의 문제를 넘어서 전국단위 현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현재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당진 에코파워를 포함 건설 중인 화력발전소 중 공정률 10% 미만인 9기 건설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당진 에코파워 신규 승인을 취소하고,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하지만 당진 에코파워 문제의 해결이 쉽지만은 않아 보인다. 산자부는 지난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당진에코파워 발전소 설립 계획 취소는)산자부가 재량권이 없는 법적 기준이다”라며 에코파워 추진 의사를 재확인한 바 있다.

한편 현재 당진 에코파워는 환경영향평가 등 승인절차를 마치고 산자부 장관의 최종 승인만을 남겨둔 상태이다.

김명석 기자 hikms123@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