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보리, 北미사일 "강력 규탄" 언론성명 채택…올해 다섯번째

"결의안 명백한 위반"…"추가도발시 중대 추가 조치하겠다" 경고
러시아 주장 수용해 '대화를 통한' 표현 담겨

연합뉴스 cctoday@cctoday.co.kr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제0면     승인시간 : 2017년 04월 21일 08시 59분
▲ 안보리 회의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 안보리 회의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 [제작 이태호]
▲ [제작 이태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20일(현지시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안보리는 성명에서 지난 16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실험이 비록 실패하긴 했지만, 안보리 결의안을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면서 강하게 규탄했다.

2006년 이후 채택된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1718호(2006년), 1874호(2009년), 2087호(2013년), 2094호(2013년), 2270호, 2321호(이상 2016년)는 거리에 상관없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다.

북한의 도발을 규탄하는 안보리의 언론성명은 이번이 올해 들어 다섯 번째다.

미국 주도로 만들어진 성명은 북한의 미사일 실험이 핵무기 운반 시스템 개발에 기여하며 동북아 지역의 안정을 해치는 행위라고 개탄했다.

북한 주민의 기본 욕구가 크게 충족되지 못하고 있는데도, 북한 정권이 탄도미사일과 핵무기 개발을 위해 자원을 전용한다며 유감도 표시했다.

이어 북한 정권에 추가 도발을 자제하라고 촉구한 뒤 추가 도발시에는 기존에 밝힌 대로 중대한 추가 조치를 취하겠다는 경고도 담았다.

유엔 회원국에는 안보리가 마련한 대북 결의안의 철저한 이행을 위한 노력을 당부하면서 '대화를 통한' 평화롭고 포괄적인 해결책을 제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언론성명 채택은 러시아의 반발로 예상보다 다소 시일이 지연됐다.

러시아는 이전 성명에서처럼 이번에도 '대화를 통한'(through dialogue)이라는 표현을 넣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고, 이날 성명에 포함됐다.sungje@yna.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