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선후보들 ‘세종=행정수도’ 명문화 공감

최진섭 기자 js38@cctoday.co.kr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제2면     승인시간 : 2017년 04월 20일 20시 24분
문재인·홍준표·안철수 후보, 공약 채택·헌법 개정 긍정적
심상정 “필요하지만 논의해야”, 유승민 후보는 사정상 미답변

대선 후보들이 개헌을 통한 세종시 행정수도 명문화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 2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 행정수도 완성 세종시민 대책위원회가 주요 대선 후보를 물어본 ‘세종시=행정수도’ 명문화에 대한 질문에 대체적으로 긍정적인 답변을 보내왔다. 20일 대책위에 따르면 지난 5일 각 정당 세종시당에 질의서를 보낸 결과 14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질의에 답변했다.

그러나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측은 중앙당 사정으로 답변서를 제출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질의서 문항은 △행정수도 추진 대선공약 채택에 대한 의견 △헌법개정을 통한 세종시 행정수도 명문화를 대선공약으로 채택하는 의견 △청와대와 국회 세종시 이전에 대한 의견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대책과 로드맵에 대한 의견 등 4가지 항목이다.

문재인 후보측은 첫번째·두번째 질문에 대해 모두 수용 의견을 밝혔고, 세번째 질문 역시 개헌에 따른 국민적 합의 수용 입장을 전했다.

네번째 질문에는 “세종시를 명실상부한 행정수도로 육성하고자 행정자치부와 미래창조과학부를 세종시로 이전하고, 국회 분원 설치를 추진해 개헌시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정하고 서울을 경제수도로 육성하겠다”고 답변했다.

홍준표 후보측은 첫번째·두번째 질문에는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전제로 동의한다는 의견을 내놓았지만 세번째 질문에는 국회를 국무총리 산하기관과 함께 세종시로 이전하고 대통령 직속기관은 수도 서울에 두어 한강 이북 사수의 상징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또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을 통해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지정하는 한편 세종시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 여러 대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철수 후보는 첫번째·두번째·세번째 질문의 공통답변 성격으로 ‘개헌을 통한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을 대선공약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국회 이전, 이전 고시된 행정기관의 조속한 이전, 이전 제외 행정기관의 추가 이전 등도 약속했다.

네번째 질문에는 “국회 개헌특위에서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명시하고, 내년 지방선거에서 국민투표 실시, 청와대와 국회 이전에 대한 실시설계와 이전 등을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심상정 후보는 행정중심복합도시 기능을 강화하되 행정수도 이전은 국민과 충분한 의사소통을 통해 중장기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고 수도를 헌법에 규정하는 것은 논란을 일으킬 수 있다는 의견도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을내놓았다.

이와 함께 대통령 세종시 집무실과 국회 분원 설치로 국무회의, 부처별 업무보고, 세종시 소재 부처의 소관 상임위 회의 등을 세종시에서 열겠다고 전했다. 세종=최진섭 기자 js38@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